SKT 2019년 매출 17조 7437억원, 'New Biz 사업' 효과 톡톡
상태바
SKT 2019년 매출 17조 7437억원, 'New Biz 사업' 효과 톡톡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2.0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SKT가 2019년 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 1년간 총 매출 17조 7437억원, 영업이익 1조 1100억원, 순이익 8619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매출은 전년 대비 5.2% 상승해 연간 기준 최대치를 달성했다. 통신 외 미디어와 보안 등 SKT가 최근 중점을 기울이고 있는 New Biz 영역에서 괄목할 성장을 이루고 5G 사업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거둔 결과다. 

영업이익은 5G 주파수 비용을 포함한 네트워크 투자를 이유로 전년 대비 7.6% 감소했다. 순이익 역시 SK하이닉스의 지분법 이익 영향으로 72.5% 감소했다.

자료=SKT

■ 가입자 증가, 신규 사업 강화로 성장 동력 확보

SK텔레콤의 별도 기준 연간 매출은 선택약정할인 가입자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2.5% 감소한 11조 4162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SKT는 데이터 사용량 증가, 5G 가입자 증가 추세를 토대로 작년 2분기부터 이동전화 매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올해 매출은 다시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 IPTV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0.7% 증가한 1조 2985억원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가입자 증가와 콘텐츠 이용 비중 확대가 주요인이며, 2019년 연간 가입자 순증 46만 4000명을 달성해 누적 IPTV 가입자 519만명을 확보했다. 

ADT캡스와 SK인포섹으로 이루어진 보안 사업의 매출은 전년 대비 17.4% 성장한 1조 1932억원, 영업이익은 21.9% 증가한 1535억원을 달성했다.  ADT캡스는 출동 보안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며 SK인포섹과 함께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아우르는 통합 서비스를 선보였다. 커머스 사업의 경우 11번가 SK스토아 모두 연간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SKT 박정호 사장
SKT 박정호 사장

■ 양대 성장 엔진 ‘MNO’와 ‘New Biz.’

SKT는 본격 5G 시장 확대로 재도약하는 MNO 사업과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미디어, 보안, 커머스 사업에 기반해 올해 연결 매출을 19조 2000억 원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올해 MNO 사업에서 다양한 국내·외 사업자들과의 초협력을 통해 5G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B2B 모델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5G 가입자 수는 작년 말 기준 208만명을 기록했고, 올해 말까지 600~7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디어 사업에서는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합병 법인을 4월 말 출범시켜 8백만 유료방송 가입자를 보유한 종합 미디어 사업자로 본격 나선다. 또 국내 방송 3사와 합작해 선보인 웨이브(WAVVE)는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등 프리미엄 콘텐츠 역량 강화를 통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보안 사업에서는 SK ICT 패밀리와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한 융합 보안 상품, 무인주차, 홈보안 등을 확대하고 시니어 케어 등 고도화된 기술 기반 서비스를 선보이며 성장을 가속할 방침이다.

■ 커머스, 게임 사업 등 순항

치열한 경쟁환경 속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한 커머스 사업은 올해 시장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며 내실 경영을 지속해 나간다. 11번가는 파트너십을 확대해 차별적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쇼핑 검색에 재미까지 더하는 더욱 고도화된 ‘커머스 포털’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는 기업가치를 5000억 원으로 평가받으며 1천억원의 신규 자금을 유치했고, e스포츠 게임단 ‘T1’은 4100만 달러의 투자를 받아 글로벌 e스포츠 기업을 합작 설립하는 등 신사업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윤풍영 SK텔레콤 CFO는 “SK텔레콤은 진정한 글로벌 New ICT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충분한 역량을 다져왔다”며 “올해는 재도약하는 MNO와 지속 성장하는 New Biz.를 양대 성장 엔진으로 시장에서 기업가치를 재평가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