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기록 서비스 '알밤', 올해 10만 사업장· 5000만 출퇴근 체크
상태바
출퇴근 기록 서비스 '알밤', 올해 10만 사업장· 5000만 출퇴근 체크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2.2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모바일 출퇴근기록기 ‘알밤’을 운영하는 푸른밤 2019년의 성과를 기록한 주요 지표들을 공개했다. 푸른밤은 올해 누적 가입자 수와 자동 급여 계산액, 누적 출퇴근 체크 건수 등에서 기록적인 수치를 달성했다. 

알밤을 도입한 누적 사업장 수는 올해 11월을 기점으로 10만 곳을 돌파한 상태다. 푸른밤은 지난 2014년 9월 국내 최초로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인 비콘(Beacon)을 이용해 모바일로 출퇴근을 체크하는 알밤을 출시했다.

자료=푸른밤
자료=푸른밤

이후 ▲직원별/기간별 총 근무시간 확인 ▲근무 스케줄 관리 ▲자동 급여계산 등 근태관리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을 선보였으며, 그 결과 2015년 1200곳에 불과했던 알밤 도입 사업장 수는 4년 만에 100배가량 증가한 10만 사업장을 돌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알밤 도입 사업장 수가 증가함에 따라 출퇴근 기록 건수도 크게 늘었다. 지금까지 알밤을 통해 출근과 퇴근 시간을 기록한 출퇴근 체크 건수는 5000만 건에 달한다.

또한 올해 알밤을 통해 계산된 급여액은 2100억 원을 기록했다. 푸른밤은 2017년 6월, 근무 기록을 바탕으로 각종 수당(주휴수당, 직급수당 등)과 세금(사대보험, 원천세 등)이 반영된 실제 지급해야 할 최종 급여를 자동으로 계산해 보여주는 알밤 자동 급여계산 기능을 론칭했다.

지금까지 알밤을 통해 처리된 누적 급여 계산액은 총 3600억 원이다. 특히, 올해 3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알밤 자동 급여계산 기능을 전면 무료화한 결과 급여 계산액이 매월 큰 폭으로 증가했다. 최근 3개월 동안 월평균 급여 계산액이 300억 원을 돌파해 현재 추세라면 내년에는 월 1000억 원의 급여계산이 이뤄질 것으로 푸른밤은 전망했다.

김진용 푸른밤 대표는 "지금까지 알밤에 축적된 근무기록과 급여정보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내년에는 사업주는 물론 직원들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