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골격로봇부터 3D 몽타주 기술까지, CES2020에서 만나는 KIST
상태바
외골격로봇부터 3D 몽타주 기술까지, CES2020에서 만나는 KIST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12.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내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이하 CES) 2020’에 참가해 8개 부스에서 기술을 선보인다.

 

장애인용 보행보조 외골격로봇

KIST 전시관에서는 KIST의 기술뿐만 아니라, KIST에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발족한 K-Club의 패밀리 기업 중 2개 회원사가 보유한 기술도 함께 선보인다.

KIST는 ▲ 생각만으로 제어하는 장애인용 보행보조 외골격로봇(김래현 책임연구원) ▲5G 통신과 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4K급 고해상도 스마트 AR 안경(박민철 책임연구원) ▲얼굴 인식 기술과 3D 분석 모델링을 접합시킨 3D 몽타주 기술과 나이변환기술(김익재 책임연구원) ▲RF 신호를 이용한 정밀 실내 위치 인식과 모니터링 시스템(이택진 책임연구원)를 선보인다.

K-Club 회원사 중에서는 로보케어의 탁상형 인지게임 탑재 로봇 ‘BOMY-Ⅰ’, 이동형 치매 예방 인지게임과 데일리케어 UI SW를 포함하는 홈 실버케어 로봇 ‘BOMY-Ⅱ’를 전시하고, 크리모의 ‘인터랙티브 스마트 블록’를 통해 STEAM 교육, 소프트웨어와 피지컬 코딩 교육을 소개한다.

KIST의 전시관은 스타트업 기업을 중심으로 2020년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기술·신제품을 전문적으로 전시하는 유레카파크(Eureka Park) 전시장에 마련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