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늬우스 | 2010.08] 개조 전기차량 통해 친환경 미래 기술력 선보여
상태바
[TECH늬우스 | 2010.08] 개조 전기차량 통해 친환경 미래 기술력 선보여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2.2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조 전기차 지원금 확대, 추가적인 기술력 확보 필요해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이미 다마스 전기자동차 개조를 성공하며 뒤쳐진 국내 개조시장에 대비하여 앞선 기술력을 축적해온 ㈜파워프라자는 차세대 전지로 각광받고 있는 리튬 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한 라보와 봉고3 전시를 하였다. 원래 언젠 차량이었던 봉고3은 피크출력 75kW 모터와 23kW 용량의 리튬 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사용하여 최고시속 130km/h에 주행거리 160km를 자랑하는 고성능 전기자동차로 개조하였으며, Front-Pulley 구동용 모듈로 효율을 높였다. 또한 라보는 최고속도 105km/h, 1회 충전으로 80km 주행 가능하도록 개조하였다.

- EPNC 2010년 8월호 MARKET TREND 中

EPNC 2010년 8월호 MARKET TREND 中
EPNC 2010년 8월호 MARKET TREND 中

매년 심각해지는 온실가스 저감 대책으로 친환경 전기 자동차가 각광받고 있는 요즘이다. 하지만 일반 기름 자동차보다 2배 이상 비싼 전기 자동차는 보조금을 포함하더라도 구입 비용이 만만찮아 친환경자동차 확산 속도를 늦추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하지만 친환경 차 도입을 마냥 미룰 수도 없는 일이다. 이에 꽤 오래전부터 보완 대책으로 연구돼 온 것이 개조 전기차 기술이다. 일반 화석연료 차량을 부품만 일부 교체해 전기차로 개조하는 이 기술은 2000년대 중후반부터 선진국을 중심으로 개발이 시작돼 현재까지 작지만 꾸준한 성장이 이뤄지고 있는 영역이다.

국내에서는 지면 본문에 언급된 파워프라자의 사례가 자주 거론된다. 파워프라자는 약 10년 전부터 라보와 다마스 같은 소형 승합차와 트럭 등을 위주로 개조 전기차 시장을 이끌어온 국내 대표 개조 전기차 기술 기업이다. 2018년에는 자체 개발한 모듈형 전기차 개조 플랫폼을 기반으로 9인승 스타렉스를 전기차로 개조해 전국셔틀버스노동자연대에 기증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KIA 봉고3를 기초로 제작한 ‘봉고3evPEACE’가 국가보조금 혜택을 지원받는 보급대상 평가에 통과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등, 꾸준한 사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올해 제주에서 열린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에서는 카이스트 친환경 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가 마쯔다 3세대 RX-7, 2009년형 기아 모닝 기반의 개조 전기차를 선보였으며, 이빛컴퍼니가 만든 클래식 MINI 개조 전기차가 등장해 참가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처럼 다소 미진한 친환경 전기자동차 시장 확대를 보완할 대책의 일부로 개조 전기차를 향한 관심은 여전히 식지 않고 이어지는 중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개조 전기차에 대한 정부의 지원은 아직 명확한 정책 방향성을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이나 일본이 전기차 개조 사업을 장려하는 것과 비교해 우리나라는 안전을 이유로 아직 개인이 소유한 차량에 대한 전기차 개조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차량 온실가스 배출의 큰 부분을 노후 경유차 등이 차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보조금을 주고도 거금을 들여야 하는 친환경 신차 구입보다 노후 차량의 전기차 개조를 장려하는 것이 보다 빠른 전기차 확산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 파워플라자 같은 중소 개조 전기차 사업자들이 정부의 지원 확대를 지속해서 강조는 이유이기도 하다.

물론 개조 전기차 기업들도 기술 수준을 지금보다 고도화할 필요가 있다. 현재 개조 전기차의 평균 성능은 주행거리와 속도 모두 100km 내외다. 최근 상용 전기 자동차들이 300km가 넘는 주행거리를 보여주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장거리 운행에서 경쟁력이 떨어진다. 이 때문에 현재 개조 전기차 대부분이 제한된 지역을 운행하는 화물차나 관용차, 셔틀 등에 활용되고 있는 실정이지만, 이런 한정된 영역 내에서 시장을 확대하는 것은 언젠가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또한 최근 현대자동차는 아예 국민 1톤 트럭인 포터2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기도 했다. 이는 전통의 자동차 제조기업들이 승용차를 넘어 개조 전기차의 주요 시장인 화물차 시장에도 뛰어들 수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아직은 일반 전기차와 마찬가지로 비싼 가격이 단점이지만, 국내 개조 전기차 사업이 앞으로도 독자적인 생존을 이어가려면 지금부터라도 보다 적극적인 정책 개선과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