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환경부 인증 미세먼지 측정기로 전면 교체
상태바
KT, 환경부 인증 미세먼지 측정기로 전면 교체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2.11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3월까지 전국 2000여 곳에 순차 진행 예정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KT는 공중전화부스와 통신주 등 전국 2000여 곳에 자체 구축한 미세먼지 측정기를 환경부 인증 장비로 교체한다. 

환경부는 소비자가 시중에 유통되는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성능 정보를 제대로 알고 사용할 수 있도록 성능인증제를 시행하고, 지난달 간이 측정기에 대한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측정기 제조사는 반복 재현성, 상대 정밀도, 자료 획득률 등 평가 항목으로 실내·외 실험을 진행해 1~3단계와 등급 외 중 하나로 인증을 받게 된다. 

KT는 12월 11일 광화문 KT 사옥 앞 측정기 교체를 시작으로 전국에 설치된 측정기를 2020년 3월까지 1·2등급 장비로 순차 교체한다. KT는 국가 관측망이 부족한 사각지대와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밀집돼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 1등급 장비를 우선 구축해 에어맵코리아 애플리케이션으로 국민 누구나 ‘나에게 가장 가까운’, ‘숨 쉬는 높이’의 공기질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

특히 KT는 이번 장비 교체를 포함해 1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한다. 11월 평가에서 1등급 성능 인증을 받은 중소기업인 ‘랩코’ 등 우수 제조 기업과 협력하며 미세먼지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더욱 힘을 쏟는다. 

에어맵코리아는 KT가 미세먼지 문제로부터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시작한 프로젝트다. 전국에 보유한 KT의 공중전화부스, 통신주, 기지국 시설 중 2000여 곳에 측정망을 구축하고 측정 정보를 에어맵코리아(APP), 기가지니, 올레 tv, 원내비 등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와 협력해 등산로와 공원, 취약계층 밀집 지역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 노력에 나서고 있다. 이 외에도 대학교, 병원, 호텔 등 다양한 외부기관과 실내·외 공기질 관리 사업을 진행하면서 환경 플랫폼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