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5G 가상형 실감음악 시장 창출 선언
상태바
지니뮤직, 5G 가상형 실감음악 시장 창출 선언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2.1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0도 3D-8K VR 기술로 '마마무' 라이브공연 무대 구현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지니뮤직이 가상형 실감음악 ‘버추얼 플레이(Virtual Play, 이하 VP)’ 시장을 새롭게 창출하겠다고 선언했다. VP는 지니뮤직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 ICT 기술과 음악 콘텐츠를 융합해 제공하는 가상형 실감음악 서비스를 의미한다. 

왼쪽부터 지니뮤직의 조훈 대표, VP 첫 앨범을 출시한 마마무의 문별, 솔라, 알파서클의 신의현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니뮤직의 조훈 대표, VP 첫 앨범을 출시한 마마무의 문별, 솔라, 알파서클의 신의현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니뮤직은 KT 슈퍼VR과 콜라보 프로젝트 일환으로 360도 3D-8K VR 기술로 구현한 마마무의 가상형 실감 음악 VP 앨범을 12월 10일 출시했다. 이 앨범에는 화려하고 역동적인 퍼포먼스로 주목 받는 아이돌 ‘마마무’의 공연 콘텐츠 5곡이 수록됐으며, 1인칭 시점에서 이 곡들을 감상할 수 있는 ‘나만을 위한 콘서트’로 새롭게 제작됐다.
 
VP 앨범은 기존 VR 콘텐츠의 해상도 대비 5배 높은 150만 픽셀의 해상도로 구현돼 보다 선명하고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또 전면의 180도 내에서만 VR 영상을 볼 수 있는 기존 콘텐츠와 달리 360도, 상하 180도 전 영역에서 초고화질 VR 영상을 제공한다. 
 
마마무 VP 앨범 제작에는 가상현실 영상 분할과 동기화 영역 업체인 알파서클도 참여했다. 알파서클은 초고화질의 VR 영상을 구현하는 VR 엔진 기술 ‘알파서클뷰’를 개발한 국내 강소기업이다. 알파서클뷰 기술의 핵심은 시청자의 시야각 영역에서만 집중적으로 초고화질을 구현하고 나머지 영역은 최소한의 화질로 대기하는 방식에 있다. 초고화질 영역은 시청자의 시선을 그대로 따라가기에 최소한의 데이터로 360도의 VR 영상을 구동할 수 있다. 

지니뮤직은 향후 5년간의 실감형 콘텐츠 생태계 구축 전략을 마련했다. 그 전략으로는 ▲케이팝 콘텐츠 기업과 협업해 신규 시장 창출 ▲5G 기반 가상형 실감음악 서비스 고도화 추진 ▲글로벌 케이팝 팬덤 대상의 VP 비즈니스 모델 다각화 계획이 있다. 이를 위해 주주사인 KT의 슈퍼VR과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한편 LG유플러스를 비롯한 국내 최강의 콘텐츠 파워를 보유한 CJ ENM과도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