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원하는 곳으로 위성신호 보내는 모뎀 개발
상태바
ETRI, 원하는 곳으로 위성신호 보내는 모뎀 개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12.0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위성 신호를 능동적으로 할당할 수 있는 ‘빔 호핑’기술을 활용한 위성통신 모뎀을 개발했다.

기존에 특정 지역에 고정적으로 위성 자원을 지원하는 방식은 통신 수요가 거의 없는 바다, 영공에도 동일한 신호를 보내고, 트래픽이 많은 지역에는 추가 자원 할당을 할 수 없는 효율성이 낮은 시스템이었다.

연구진은 위성 신호가 변화함에 따라 위성 지상 관문국 간 신호를 동기화하는‘망 동기’기술과 ‘가변 데이터 전송기술’을 활용해 사용자 수요에 맞췅 위성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냈다. 바다와 같은 넓은 지역에서도 선박이 위치한 곳, 영공에서도 항공기가 있는 곳에만 신호를 보냄으로써 통신 속도를 높이고 위성 통신 대역 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

ETRI가 개발한 위성통신 송수신 모델은 프랑스 유텔샛(Eutelsat)이 개발 중인 빔호핑 위성 통신에 적용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구진은 지난 10월 14일부터 나흘간 프랑스 헝브이에(Rambouillet) 텔레포트에서 빔호핑 위성과 똑같은 통신환경을 모사한 독일 프라운호퍼(Fraunhofer)연구소의 위성 에뮬레이터를 활용한 기술검증 시험도 마쳤다.

시험 결과, 서비스 관점에서 통신 데이터 용량은 최대 15%, 분배 효율은 최대 20% 증가했으며, 통신 속도는 빔당 최대 400Mbps를 기록했다. 현 기술로는 동일 주파수 대역으로 150Mbps가 최대 속도이며,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활용하면 비행기 안에서도 100명 이상의 승객이 HD 동영상 스트리밍을 동시에 수신할 수 있다.

연구진이 개발한 모뎀은 비디오 셋톱박스 크기에 송수신부로 구성돼 있으며, 내년 상반기 발사 예정인 위성의 기능 검증 역할과 통신 장비로 활용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