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데이 2019, 'AB²C²' 협업지능 플랫폼 구현 강조
상태바
티맥스데이 2019, 'AB²C²' 협업지능 플랫폼 구현 강조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1.2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과 AI의 협업을 실현하기 위한 AB²C² 기술 강조
협업지능 구현과 관련된 다양한 제품과 전략 선보여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티맥스 3사(티맥스소프트,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가 11월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티맥스데이 2019'를 개최하고, 인간과 인공지능(AI) 사이의 '협업지능' 구현을 통한 비즈니스 생산성 방향을 제시했다. 

‘협업지능’이란 인간과 인간, 인간과 AI의 협업을 통해 창출되는 지성을 뜻한다. 지능정보사회에서의 협업은 개인 간의 교류 단계를 넘어 인공지능과의 융합으로 진화하고 있다. 또 최근 AI 기술의 발전 흐름도 인간을 지배하는 AI가 아닌, 인간과 AI가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고 강점을 극대화시켜 보다 현명한 의사결정을 내리고 업무 효율을 증대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이에 티맥스는 AB²C²(AI,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 협업) 기술을 기반으로 인간과 AI의 효과적인 협업을 가능케 하는 새로운 SW 기술과 솔루션을 대거 발표했다. 

키노트를 진행하는 윤형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CTO

협업지능 구현을 위한 AB²C² 기술 스택은 다음과 같다 ▲토탈 AI 엔진, 데이터 플랫폼, 3D 모델링 등이 융합돼 손쉬운 개발과 소통이 가능해지는 ‘AI 기반 융합 플랫폼’ ▲클라우드 상에서 손쉽게 개발∙운영∙사용하는 ‘하이퍼 서비스’ ▲각 티어 간 종속성을 제거함으로써 진정한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를 실현한다는 '5세대 컴퓨팅 플랫폼'이다. 

특히 기업이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의 종류와 양이 급증하고 이를 가공하거나 최적화하는 서비스도 함께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기업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복잡한 구조의 AI 서비스, 통합되지 않은 단편적인 형태의 AI 서비스 등으로 인해 AI 활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문제에 대해 티맥스는 플랫폼/서비스화한 AI 기술을 보다 직관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기업과 AI의 융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자료=티맥스

먼저 티맥스의 ‘하이퍼브레인(HyperBrain)’은 데이터 분석, 예측, 시각, 음성, 자연어 처리 지능이 모두 적용된 토탈 AI 엔진이다. 다양한 플랫폼에 탑재돼 AI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하이퍼데이터(HyperData)’는 하이퍼브레인이 적용된 토탈 데이터 플랫폼이다. 데이터 수집, 처리, 가공뿐 아니라 사용 패턴 분석을 통해 필요한 데이터를 예측하고 분석 시나리오를 추천해준다.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인간의 지식, 시간, 노동력을 대폭 줄인다. AI와의 협업을 통해 비전문가도 쉽게 데이터 관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또 개인화된 AI 기술을 통해 자신과 관련된 모든 지식을 축적하고 학습해 디지털화하는 ‘하이-미(Hi-Me)’와 이를 토대로 언어를 이해하고 부가적인 빅데이터 기반의 실시간 비서 역할을 가능케 하는 AI 비서 ‘하이-T(Hi-T)’도 함께 공개됐다.

이와 함께 C2 서비스 플랫폼 기반의 ‘하이퍼서비스(HyperService)’는 협업지능과 협업 애플리케이션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이 효율적인 업무와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대표적으로 AI 교사와 상호소통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 서비스 ‘하이퍼스터디(HyperStudy)’, 클라우드오피스를 탑재한 스마트 워크&라이프 앱 서비스 ‘클라우드스페이스(CloudSpace)’ 등이 있다.

특히 최근 베타 서비스를 오픈한 클라우드스페이스는 사이버 상에서의 공유와 협업을 위해 화상회의, 메일, 드라이브 등 다양한 협업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통합시킨 플랫폼이다. 클라우드스페이스를 통해 다른 장소에 있는 사용자와 영상통화, 채팅 등 다양한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문서를 공동 편집할 수 있다.

추후 기업용 클라우드스페이스를 통해 암호화, 로그인, 모니터링 등 필요한 서비스를 자유롭게 조합해 원하는 앱을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티맥스의 모든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한다.

5세대 컴퓨팅 플랫폼 (자료=티맥스)
5세대 컴퓨팅 플랫폼 (자료=티맥스)

5세대 컴퓨팅 플랫폼은 AI 기반 융합 플랫폼과 클라우드 하이퍼 서비스가 구현될 수 있는 토대가 되어준다. 기존 레거시 서비스와 플랫폼은 높은 HW/SW 비용, 마이크로 서비스 구현의 한계로 인한 낮은 유연성 등의 문제를 가진다. 새로운 플랫폼과 서비스 개발이 어려운 환경이다. 티맥스의 ‘통합 클라우드 스택’은 기존의 인프라가 가진 문제를 해결해 진정한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를 실현하고 클라우드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끈다.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인간이 기술에 종속되거나 기술이 수익 창출을 위한 단순 도구로 전락한다면 진정한 의미의 협업지능을 창출할 수 없을 것이다”라며 “티맥스는 AB²C² 기술을 통해 인간과 기술이 서로를 지원하고 보완하는 공존을 이루어 협업지능을 실현하고 비즈니스 생산성 향상과 혁신적인 생활양식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