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Xe기반 GPU로 슈퍼컴퓨터 '오로라' 지원
상태바
인텔, Xe기반 GPU로 슈퍼컴퓨터 '오로라' 지원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11.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인텔이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린 ‘슈퍼컴퓨팅 2019’에서 고성능 컴퓨팅과 인공지능(AI)을 융합할 수 있도록 GPU 아키텍처를 발표하고, 이기종 아키텍처를 위해 통합 원API 소프트웨어 스택을 제시했다.

 

인텔이 공개한 범용 GPU는 코드네임 ‘폰테 베키오(Ponte Vecchio)’로, 인텔의 차세대 Xe 아키텍처에 기반한다. 이는 HPC 모델링, 시뮬레이션 워크로드, AI 트레이닝용으로 설계됐으며, 인텔의 7nm 기술로 제조된 제품이다. 폰테 베키오는 인텔 포베로스 3D(Intel Foveros 3D)와 EMIB 패키징 혁신을 활용하며, 고대역메모리,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ompute Express Link) 인터커넥트 등 기타 지적 재산권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을 패키지로 함께 제공한다.

원API(oneAPI)는 성능 저하없이 개별 코드 베이스, 다중 프로그래밍 언어, 상이한 툴과 워크플로우의 복잡성을 제거하고, 선택한 아키텍처에서 통합된 개방형 프로그래밍 경험을 개발자에게 제공한다. 기존 언어를 지원함으로써 이미 투자한 소프트웨어를 유지하면서도, 개발자가 다중 아키텍처를 사용해 다용도의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할 수 있도록 매끄러운 연결성을 제공한다.

인텔은 새 GPU 제품과 원API 이니셔티브로 아르곤 국립 연구소가 운용하는 오로라(Aurora) 시스템을 지원한다. 오로라의 연산 노드는 10nm 공정 기반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코드네임 ‘사파이어 래피드’) 2개와 폰테 베키오 GPU 6개로 구성된다. 이를 통해 10페타바이트가 넘는 메모리, 230페타바이트 이상의 저장 공간을 지원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