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재팬, 경영 통합 위한 조인트벤처 공식 설립
상태바
라인-야후재팬, 경영 통합 위한 조인트벤처 공식 설립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1.1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50 지분을 가진 JV 설립, 라인과 야후재팬의 공동 경영을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 기대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최근 며칠간 업계의 이목이 집중됐던 라인과 야후재팬의 통합 소식이 알려진 대로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씩의 지분을 갖는 새로운 회사를 설립하는 방향으로 결정됐으며, 관련 내용이 금일 일본 증시에 공시됐다. 

라인 측에서 배포한 내용에 따르면 라인과 Z홀딩스(야후재팬 지주회사)는 11월 18일 경영 통합에 관한 공동 이해를 바탕으로 기본 합의서를 체결하고, 라인을 운영하는 네이버와 야후재팬을 소유한 일본 소프트뱅크가 각각 절반의 지분을 갖는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기로 했다.

또한 이 조인트벤처는 다시 야후재팬과 라인을 관리하게 된 Z홀딩스의 지배권을 가지는 구조가 되면서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향후 야후재팬과 라인에 대한 공동의 운영권을 갖고, 새로운 시너지 효과를 모색할 수 있게 됐다.

현재 라인은 한국의 카카오톡처럼 일본 내에서 대중적으로 사용되는 메신저 플랫폼이며, 동남아 지역에서도 선전하고 있는 글로벌 서비스다. 메신저를 기반으로 한 스티커, 커머스, 간편 결제 사업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Z홀딩스의 경우 일본 최대 포털인 야후재팬과 커머스 사업인 야후쇼핑, 최근 인수한 패션 영역의 조조타운, 금융 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 협력에 대해 비슷한 영역에서 경쟁하던 두 기업이 긴밀한 협업 관계로 돌아서면서 발생할 시너지 효과와 확대될 영향력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라인이 지닌 보유한 젊은 사용자층과 네이버의 인공지능 기술력, 그리고 야후재팬을 비롯한 Z홀딩스의 폭넓은 사업 영역과 소프트뱅크의 막대한 자금력 등이 더해짐으로써 일본 외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도 크게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