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웨이브톡, IoT 물 센서로 'CES 2020' 혁신상 수상
상태바
더웨이브톡, IoT 물 센서로 'CES 2020' 혁신상 수상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1.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탁도계 대비 100배 이상 뛰어난 민감도 지녀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더웨이브톡이 스마트 IoT 물 센서로 홈 가전 부문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했다. 

CES는 매년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IT 전시회다. 기술력, 디자인, 사용자 가치를 기준으로 해마다 혁신상을 선정한다.

더웨이브톡은 카이스트(KAIST)로부터 이전 받은 기술을 통해 기존 탁도계보다 더 작고 저렴한 스마트 IoT 물 센서를 개발했다. 이는 빛의 원리를 이용해 기존 탁도계 대비 100배 이상의 뛰어난 민감도를 가진다. 레이저를 수백, 수만 번 반사시켜 빛의 굴절 경로에 따라 이물질은 물론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까지 검출할 수 있다.

특히 더웨이브톡은 기존 탁도계보다 5배 이상 작아진 크기로 다양한 유형의 가전제품에 적용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 이번 CES 혁신상을 받은 제품도 1000만 원대 탁도계를 100배 이상 저렴하게 해 가정에서도 쉽게 측정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김영덕 대표는 “소비자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휴대용 스마트 IoT 물 센서를 개발한 만큼 B2B(기업 간 거래)에 이어 B2C 마켓에도 안정적으로 진입해 성공적인 제품 판매와 매출 증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CES 혁신상 수상은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제품은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