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중소기업 70곳, 정부 '콘텐츠 테스트 플랫폼 지원 사업' 선정
상태바
유망 중소기업 70곳, 정부 '콘텐츠 테스트 플랫폼 지원 사업' 선정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1.0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차원의 개발 환경, 기술 개발 지원·· 올해 5G와 실감형 콘텐츠 영역 비중 늘어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이 ‘스마트콘텐츠 테스트 플랫폼 지원 사업' 대상으로 70곳의 유망 중소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하는 디지털 콘텐츠의 품질을 향상하고, 적기에 출시할 수 있도록 개발 테스트와 관련 인프라를 제공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지원사업이다. 

사업 분류는 크게 기능성, 호환성, 사용성 등에 대한 테스트와 컨설팅을 지원하는 개발 지원 분야와, 환경 구축, 성능 부하 테스트, 웹 스토리지, 애로 기술지원을 담당하는 인프라 지원 분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올해 신설된 5G 콘텐츠 테스트는 VR·AR 등의 실감콘텐츠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개발사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6월부터 시작된 올해 지원사업에서는 총 3차에 걸쳐 기업 선정 평가가 진행됐으며, 글로벌 강소기업으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큰 개발 테스트 지원 분야 40개, 개발 인프라 지원 분야 30개의 업체가 각각 선발됐다.

대표적으로는 글로벌 앱 다운로드 3천만, 유튜브 누적 조회 수 5억을 달성하며 ‘뽀로로콘’ ,‘뽀로로TV’, ‘로보카폴리 구조본부’등의 인터렉션 플레이 앱을 개발한 키글, 누적 다운로드 500만을 돌파하고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2만여 개의 방송이 진행되는 서비스 '카메라파이 라이브'의 볼트마이크로, 구글플레이가 진행한 국내 앱·게임 개발사 오디션 프로그램 ‘100인의 선택, 턴업 2019’에서 1위를 차지한 모바일 댄스클럽 키우기 게임 ‘매드 포 댄스’개발사 버드레터 등이 있다.

특히 올해에는 개발 테스트 지원 분야의 5G 콘텐츠 테스트 지원 신설, 스마트콘텐츠 테스트랩 내 이동통신 3사의 5G망 구축과 국내외 최신 5G폰 테스트 인프라 구축 등 실감콘텐츠 지원을 본격화하면서 VR·AR 콘텐츠 개발사들의 지원이 대폭 확대됐다. 이번에 선정된 70개 기업 중 20%에 해당하는 14개 기업도 VR·AR 개발사로 작년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본 사업을 주관하고 있는 NIPA ICT문화융합팀 범원택 팀장은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국내와 해외시장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충분한 유망 기업”이라면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서의 역량을 다져나가고 완성도 높은 제품으로 세계 시장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