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한전과 전기차 충전소 구축 사업 '맞손'
상태바
현대글로비스, 한전과 전기차 충전소 구축 사업 '맞손'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1.0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한국전력공사(한전)과 협력해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충전소 구축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상용 전기차를 적극적으로 운영하는 동시에 자사 주요 물류 거점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설 계획이며, 한전은 전기차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각 지역 거점에 충전기를 설치하고 관리·운영을 담당한다. 충전소는 상용 전기차가 출시되는 내년께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영세 충전사업자 대신 한전이 직접 운영하는 충전 설비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보다 안정적인 충전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현대글로비스가 한전과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 이유는 전기차의 뚜렷한 미래 성장이 예견되기 때문이다. 최근 업계에 친환경 바람이 불면서 세계적인 완성차 제조사들도 화석연료 시대를 졸업하기 위한 상용 전기차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에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를 포함한 여러 친환경 상용차 대중화 시대에 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에는 국내 대표 유통기업과 친환경 냉장 전기차 배송 서비스 구축을 위한 계획을 발표하는 등 관련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이번 한전과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이라며 “다가오는 친환경 상용차 시대에도 차질 없는 서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물류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