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해외 업체들과 손잡고 수소차 대중화 앞당긴다
상태바
현대자동차, 해외 업체들과 손잡고 수소차 대중화 앞당긴다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0.3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수소기술 기업들과 공동기술개발 추진… 수소전기차 경제성 높여 대중화 기여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차 부문에서 해외 주요 업체들과 사업 협력을 맺고 수소전기차 경제성 강화를 위한 노력에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스웨덴의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기술 전문업체 ‘임팩트 코팅스(Impact Coatings AB)’와 이스라엘의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 기술업체인 'H2프로(H2 Pro)’, 스위스 수소 저장·압축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GRZ Technologies)’와 기술 개발을 포함한 투자 협력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 사업의 핵심은 연료전지 개발부터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에 이르기까지 수소전기차 관련 혁신 기술들을 상용화하고, 수소전기차의 제조원가와 수소 생산 비용을 대폭 낮추는 데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의 수소전기차 구입과 보유 비용을 낮추고, 수소 충전소 등의 인프라를 확충해 수소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기술 공동 개발

먼저 수소 연료전지 제조 비용을 대폭 낮추기 위해 스웨덴 ‘임팩트 코스’와 공동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현대자동차는 임팩트 코팅스가 보유한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 기술인 ‘물리기상증착(PVD) 세라믹 코팅’  기술을 고도화해 양산차에 적용한다.

물리기상증착 세라믹 코팅 기술은 수소전기차 스택을 구성하는 연료전지 분리판 표면의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코팅 소재로 세라믹을 사용하는데, 세라믹은 기존 연료전지 스택에 사용되고 있는 코팅소재인 귀금속에 비해 가격이 훨씬 낮다. 이를 활용하면 낮아진 원재료 가격만큼 스택 생산원가도 낮아져 완성차 판매 가격을 낮출 수 있다.

 

■ 고효율 수소 생산 핵심 기술 확보

이스라엘 ‘H2 프로’와는 수전해 기술을 이용해 수소 생산 원가를 낮추는 방식으로 경제성 확보에 나선다. ‘H2프로’의 수전해 기술은 고가의 분리막을 사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독자 촉매를 사용해 분리막 없이도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수전해에 필요한 전력량도 기존 대비 약 20% 적게 소요돼 고효율·친환경 수소 생산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향후 ‘H2프로’의 수전해기술이 고도화되면 한 장소에서 수소 생산과 충전이 동시에 가능한 온사이트(On-site, 현지 공급)형 수소충전소 구축도 가능해질 예정이다. 

 

■ 수소 저장·압축 원천기술 확보

아울러 안전성과 경제성을 향상한 수소 충전소 관련 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스위스 ‘GRZ 테크놀로지스’사의 저압 수소저장 기술과 독자적인 수소 압축·충전 기술을 고도화해 실제 수소충전소에 적용될 수 있도록 상용화를 추진한다.

‘GRZ 테크놀로지스’만의 독자 금속수소화물(Metal hydride) 수소저장탱크는 일반 수소저장탱크의 저장 압력인 200~500bar(바)에 대비 현저히 낮은 10bar(바)로도 기존보다 약 5~10배 많은 양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어 안전성과 효율성이 탁월한 장점이 있다.

또한 ‘GRZ 테크놀로지스’는 고밀도의 금속수소화물 탱크를 활용한 수소전기차 압축·충전 기술도 보유하고 있는데, 기존의 기계식 수소 압축·충전기와 비교해 설치나 유지보수 비용이 낮아 경제성이 높다. 

현대자동차의 지영조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연료전지 분리판, 수소 생산, 저장 및 압축 기술을 보유한 혁신 기업 투자를 통해 수소전기차 원가 저감 및 수소 인프라의 경제성과 안전성 강화를 기대한다”며 “수소전기차에 대한 고객의 접근성을 높여 대중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국내 수소 중소기업들과도 수소 생산 체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2월에는 중장기 수소, 수소전기차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공개하고 오는 2030년 국내 연 50만 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현대자동차그룹은 약 124곳의 주요 부품 협력사와 오는 2030년까지 연구, 개발, 설비 확대를 위해 총 7조 6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