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기술의 역사를 조망하다
상태바
LG화학, 배터리 기술의 역사를 조망하다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0.16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 이상의 배터리 R&D 역사와 성과 소개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LG화학이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9’에 참가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첨단 배터리들을 선보인다.

'인터배터리 2019' 전시회에 참가한  LG화학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왼쪽 두번째)이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왼쪽 첫번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인터배터리 2019' 전시회에 참가한 LG화학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왼쪽 두번째)이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왼쪽 첫번째)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LG화학은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324㎡)의 부스에 기존 ‘소형 및 신시장(IT&New Application)’,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섹션뿐만 아니라 ‘역사관(History)’과 ‘핵심기술관(Core Tech)’ 섹션을 추가했다.

‘역사관(History Zone)’ 섹션에서는 1995년부터 25년간 R&D 투자를 통해 개발된 배터리 기술의 역사와 성과를 전시한다. 2000년부터 시작된 전기차 배터리 선제 투자, 2009년 GM Volt 배터리 공급업체 선정, NCM 배터리 전기차 적용과, IT기기 용으로 개발된 ‘와이어(Wire), 헥사곤(Hexagon)’ 배터리 등 어떠한 형태의 기기에도 맞춤형으로 제작할 수 있는 ‘프리 폼(Free Form)’ 배터리의 개발 역사도 소개한다.

‘핵심기술관(Core Tech Zone)’ 섹션에서는 LG화학 배터리가 갖고 있는 세계 최고의 기술들을 소개한다. 내부 공간활용을 극대화해 최고의 에너지 밀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Lamination & Stacking’ 제조 기술과 분리막의 표면을 ‘세라믹 소재’로 얇게 코팅해 안전성과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LG화학만의 특허 받은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기술을 설명한다.

그 외에도 ‘소형·신시장(IT&New Application)’,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총 3개의 사업 분야별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최첨단 배터리와 이를 실제로 적용한 제품들을 함께 선보인다.

이 중 ‘에너지저장장치(ESS Zone)’ 섹션에서는 주택용 ESS 신제품 ‘RESU10M’을 비롯해 대규모 전력망용까지 미래 에너지 효율화를 선도하고 있는 다양한 ESS용 배터리 제품을 전시한다. 특히, LG화학이 이번 달부터 시장에 공급 예정인 ‘RESU10M’은 100kg에 가까운 일체형 제품이 아니라, 3가지 부품으로 분리되는 특성이 있어 부품당 무게가 30kg대에 불과해 한 명이 직접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제품은 ‘ees 유럽’ 전시회에서 2016년에 본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