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전 세계 81개국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
상태바
NHN페이코, 전 세계 81개국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0.0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 절차 간소화해 송•수금 이용 편의 제고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NHN페이코가 국내 최대 외국환 전문 은행 KEB하나은행과 손잡고 페이코 앱으로 전 세계 81개국 모바일 송금이 가능한 '페이코 해외송금' 서비스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능은 지점 방문 없이도 사용자가 24시간 미국, 캐나다, 일본 등 여러 나라의 지인에게 빠르고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다. 복잡한 절차를 간소화해 국내와 해외에 있는 이용자간 송·수금 이용 편의를 높였다.

페이코 해외송금 이미지(자료=NHN페이코)
페이코 해외송금 이미지(자료=NHN페이코)

페이코 해외송금을 이용하면 기존의 해외송금이 요구했던 스위프트(SWIFT, 국제은행간통신협회) 코드나 현지 은행명, 은행 주소 등의 서류 작성과 심사 대기 없이도 ▲송금 국가와 ▲금액, ▲송•수취인 정보 입력만으로 기존 3~5일이 걸렸던 송금 시간을 최대 10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다. 또 수취인의 은행, 계좌번호 등 계좌정보가 없다 해도, 상대방 휴대폰 번호만 있으면 송금할 수 있다.

수금자는 국가별 현지 계좌나 모바일 월렛으로 입금받을 수 있으며, 페이코 송금 도착 문자를 가지고 현지 은행을 포함한 제휴 기관 영업점을 방문해 송금받은 돈을 직접 수령할 수도 있다. 

수수료는 5000달러 기준 이하 금액 송금 시에는 5000원, 초과 금액 송금에는 7000원으로 정액 부과된다. 특히 송금 시 현지 수취은행 수수료를 함께 지급할 수 있어 해외 현지에 있는 수취인은 송금 보낸 금액을 수수료 차감 없이 그대로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올해 말까지 송금 수수료를 인하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NHN페이코는 “페이코 해외송금 서비스는 지난 7월 환전 서비스 출시 이후, ‘간편외환’ 서비스 확대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밝히며, “모바일 금융 이용자 편의를 증대하기 위해 외환을 비롯한 금융 서비스를 다양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