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새로운 소비재·제조업 디지털 혁신 서비스 출시
상태바
세일즈포스, 새로운 소비재·제조업 디지털 혁신 서비스 출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0.0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뉴팩처링 클라우드, 컨슈머 굿즈 클라우드 출시
AI와 데이터 기반 분석으로 영업 담당자와 매장 관리자간의 긴밀한 파트너십 지원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세일즈포스가 소비재·제조업 분야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매뉴팩처링 클라우드(Manufacturing Cloud)와 컨슈머 굿즈 클라우드(Consumer Goods Cloud)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컨슈머 굿즈 클라우드는 소비재 기업의 현장 영업 관리자가 업무수행 방식 개선을 통해 제품이 적절한 시기, 적절한 매장에 제품이 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매장 방문 루트나 의사결정 최적화 등의 CRM 인텔리전스를 제공해 영업 성과 향상을 돕는다.

컨슈머 굿즈 클라우드 UI
컨슈머 굿즈 클라우드 UI

또 현장의 영업 담당자에게 매장의 발주 데이터와 특성에 따른 고객 요구를 를 가시적으로 보여주고 해당 데이터를 분석해주는 역할을 한다. 이는 영업 담당자의 반복적인 업무와 매장의 최적화를 지원함으로써 담당자가 고객 커뮤니케이션 시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할애할 수 있도록 한다.

매뉴팩처링 클라우드는 제조업 특화 플랫폼으로, 영업 판매량 예측을 통해 고객의 요구와 시장 변화에 보다 잘 대응할 수 있도록 전략적인 제조 플래닝을 지원한다. 

매뉴팩처링 클라우드
매뉴팩처링 클라우드

특히, 고객 데이터 기반의 영업 라이프 사이클 관리는 현재는 물론, 미래 고객의 니즈, 제품 판매량, 재정, 운영 상황 등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제조 기업의 전반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향상할 수 있다.

또한 세일즈포스의 아인슈타인 AI는 각 플랫폼에 관한 시장 트렌드 분석, 교차판매와 업셀링 기회 추천, 잠재 위험 경고 등 한층 스마트한 인텔리전스 경험을 제공한다.

세일즈포스 코리아 손부한 대표는 “제조 산업군의 경우 급변하는 고객의 니즈와 시장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 확보가 기업 경쟁력의 핵심”이라며, “적절한 플랫폼 도입을 통한 영업의 지속가능성 확보 및 경영 효율성 최대화를 위한 비즈니스 환경 조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