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기술로 현대건설 현장 자동화한다
상태바
KT, 5G 기술로 현대건설 현장 자동화한다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0.0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자율주행 건설로봇과 모니터링 기술 개발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KT는 10월 1일 현대건설 사옥에서 현대건설과 ‘5G 기반 스마트 건설자동화 기술개발·사업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사옥에서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왼쪽)와 현대건설 R&D센터장 이석홍 전무(오른쪽)가 MOU를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서울시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사옥에서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왼쪽)와 현대건설 R&D센터장 이석홍 전무(오른쪽)가 MOU를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5G 기반 건설분야 생산성과 품질향상 기술 개발 ▲5G 스마트 건설기술(자율주행 건설로봇 등) 개발 ▲5G 건설현장 모니터링 기술 개발과 정보교환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개발한 기술들을 빠르게 사업화하고, ‘건설현장의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룰 수 있도록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양사간 5G 협업을 지속할 예정이다.

KT 기업전용 5G 기술은 초고속, 초저지연의 특징을 갖고 있으면서도 보안성이 뛰어나, 높은 효율과 안정성을 요구하는 건설현장 자동화에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5G를 사용하면 대용량의 현장 3D 스캐닝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빠르게 전송할 수 있고,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현장에 자율기동 로봇을 파견해 실시간으로 조종할 수 있으며, 고화질 카메라 영상을 실시간 분석해 이상상황을 바로 모니터링할 수도 있다.

향후 현대건설은 KT로부터 기업전용 5G를 도입하고, 국내 2개 건설현장에서 시범적으로 5G 건설 솔루션을 실증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실증 시범사업을 마친 후에도 5G 기반 건설현장 관리기술을 보급하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