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메가존클라우드와 합작법인 설립·· '클라우드 전환 사업 가속화'
상태바
LG CNS, 메가존클라우드와 합작법인 설립·· '클라우드 전환 사업 가속화'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9.2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의 대규모 사업 경험, 메가존클라우드의 전환 사업 노하우 결합한 시너지 기대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LG CNS가 메가존클라우드와 클라우드 전환/운영 전문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국내외 클라우드 전환 시장 선점을 본격화하기 위한 공동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계약 이후, 약 3개월간 세부 실행 계획에 대한 논의를 거쳐 연내에 합작법인 설립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최근 국내 IT 업계에서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전환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2020년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이 2조 9000억 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LG CNS는 지난해 전사 IT시스템을 아마존웹서비스(AWS) 퍼블릭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하는 대한항공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수주한 바 있으며, 올해 3월에는 2023년까지 LG그룹 계열사의 클라우드 전환율을 90%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LG CNS는 퍼블릭 클라우드 전환 분야의 전문 인력과 기술력을 보유한 메가존 클라우드와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국내 클라우드 전환 시장을 조기에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LG CNS의 대형 사업 경험과 메가존클라우드의 클라우드 전환 사업 역량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AWS 프리미엄 컨설팅 파트너로 1300여 개 고객을 대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전환과 컨설팅, 보안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는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전환/관리 분야의 강소기업이다. 클라우드 분야에서만 20년이 넘는 업력과 1000여 명의 전문 인력을 보유했다. 

양사는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 진출에도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LG CNS는 올해 3월,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서비스 SI 사업자 TOP 3(매출, 시장점유율, 기술 역량 종합 고려)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