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TRICS, 동아대와 응급상황 예측 솔루션 '바이탈케어' 공동 연구
상태바
AITRICS, 동아대와 응급상황 예측 솔루션 '바이탈케어' 공동 연구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9.2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환자실 환자들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예후 개선 초점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인공지능 전문 기업 AITRICS가 동아대학교 병원과 의료 인공지능 연구와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아대병원은 부산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와 응급의료센터 등 10여 개 국가지정 보건의료사업을 추진 중이며, 로봇수술센터와 장기이식센터, 암센터 등 특화된 전문센터를 운영 중인 부산·경남의 대학 병원이다.

사진=AITRICS

AITRICS와 동아대병원은 이번 협약으로 AITRICS의 의료용 AI 플랫폼인 바이탈케어(VitalCare)의 데이터 검증 기능을 포함한 중환자실 버전에 대한 공동연구와 개발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바이탈케어는 환자의 전자의료기록(EMR: Electronic Medical Record)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병원 내 다양한 환경의 위험요인 발생 가능성을 적시에 발견해 환자의 안전성을 향상한다. 

유진규 AITRICS CEO는 "당사의 인공지능 기술과 동아대병원의 의료 분야 전문성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환자들의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향후 동아대병원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최첨단 인공지능 기술 개발과 차세대 의료 서비스 제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ITIRICS는 지난 7월 인텔이 주최한 'FPGA 이노베이션 글로벌 컴페티션'에서 한국 기업 중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하며 주목받은 바 있다. 당시 AITRICS의 바이탈케어는 패혈증 예후를 진단하고 'AI 블랙박스'라 불리는 설명하기 어려운 AI의 판단 근거에 대해 제시하는 솔루션을 제시하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