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울퉁불퉁한 돌멩이에 붙이는 전자소자 개발
상태바
GIST, 울퉁불퉁한 돌멩이에 붙이는 전자소자 개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09.0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튜브 형태 나노 섬모가 표면에서 변형되며 접착력 강화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광주과학기술원(GIST) 신소재공학부 고흥조 교수 연구팀이 ‘울퉁불퉁한 표면에도 전자소자를 붙일 수 있는 전사인쇄 기술’을 개발했다고 9월 4일 밝혔다.

튜브형 나노 섬모 수자가 울퉁불퉁한 현무암 타일 표면에 접착된 뒤에도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것이 확인됐다.
튜브형 나노 섬모 수자가 울퉁불퉁한 현무암 타일 표면에 접착된 뒤에도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것이 확인됐다.

대부분의 사물 표면은 대체로 평평하지 않아 고성능·고집적 전자소자를 제작하거나 붙이기 어렵다. 특히 돌멩이나 나뭇잎, 계란 껍데기 등 환경이나 생체친화적인 물체에 전자소자를 붙일 때는 화학물질의 사용을 최소화해야 한다.

고흥조 교수팀은 울퉁불퉁한 표면에도 자유롭게 붙일 수 있는 전자소자를 위해 기판 아랫면에 튜브형 나노 섬모 구조체를 도입했다. 튜브형 나노 섬모는 전사인쇄 후 표면 굴곡에 맞춰 납작하게 달라붙는 특징이 있어 넓은 접촉 면적을 만들며, 전자소자와 표면 사이 접착력을 크게 높일 수 있었다. 이런 섬모는 복잡하고 거친 표면에 전사인쇄될 때 울퉁불퉁한 표면을 따라 효율적으로 변형돼 접착력을 크게 향상시킨다.

더 나아가 소자 주변에 ‘필름형 마이크로 섬모와 튜브형 나노 섬모로 이뤄진 계층 구조(이하 마이크로-나노 섬모 계층 구조)’를 형성했다. 이는 더 다양한 표면에 전사인쇄를 가능하도록 했다. 마이크로-나노 섬모 계층 구조는 일정한 무늬로 양극산화가 이뤄진 다공성 양극산화 알루미늄을 틀로 사용해 제작했다. 이 구조가 있는 폴리이미드 박막 기판에 고성능 전자소자를 장착한 후 전사인쇄 공정을 진행하면 울퉁불퉁한 표면에 전자소자를 친환경적, 생체친화적으로 붙일 수 있다.

고흥조 교수는 “이번 성과는 고성능 전사소자를 계란이나 돌멩이 등 다양한 표면에 접착 가능케 하는 기술”이라며 “농축산물의 영양 모니터링과 자연환경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실생활에서는 계란 껍데기에 온도센서를 붙여 신선도를 파악하거나, 자연환경을 모니터링하는 센서를 돌멩이에 부착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