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210km에서 끊김 없는 5G 생중계' SKT-삼성, 고속 핸드오버 기술 검증
상태바
'시속 210km에서 끊김 없는 5G 생중계' SKT-삼성, 고속 핸드오버 기술 검증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2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주행 환경에서 최고 1Gbps 속도로 끊김 없는 28GHz 5G 통신 구현
새로운 방식의 스포츠 중계나 고속철도 안전 서비스 등에 응용 가능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5G의 핵심은 초고속과 초저지연이다. 그러나 속도가 아무리 빨라도 접속 상태가 불안정하다면 무용지물이다. 특히 차량 같은 고속이동 수단에 5G를 접목할 땐 기존 기지국에서 다른 기지국으로 넘어가는 순간 통신이 단절되지 않고 안정적인 연결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핸드오버(Hand over) 기술의 완성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SKT와 삼성전자가 최고 시속 213km로 달리는 레이싱카에서 28GHz 초고주파 5G를 이용한 데이터 전송과 생중계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테스트는 전남 영암에 있는 국제자동차경주장(F1 서킷)에 28GHz 5G 상용 기지국을 설치하고 레이싱카 운전석에 갤럭시 S10 5G 모델 4대를 장착해 진행했으며, 생중계 솔루션으로 SKT의 'T 라이브 캐스터'가 활용됐다.

28GHz 초고주파 5G 생중계 테스트 환경 (자료=SKT)

운전석 4개 화면은 28GHz 기지국과 중계 시스템을 거쳐 차고지(Team Pit)로 멀티뷰(Multi-View) 생중계됐다. 레이싱 스탭들은 다양한 각도로 중계되는 화면을 통해 운전자 시각으로 차량에 탑승한 듯한 경험을 생생하게 전달받을 수 있었다.

3GPP 표준 규격 기반의 5G 28GHz 상용 기지국과 단말기로 200km 이상 고속 주행 환경에서의 서비스 테스트에 성공한 건 이번이 최초다. 양사는 이번에 검증에 집중한 고속 환경에서의 5G 핸드오버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히며, 데이터 속도는 고속 주행 중에도 최대 1Gbps(초당 약 120MB)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론상 최고 속도 20Gbps 정도를 구현할 수 있는 5G 환경에서 1Gbps란 속도는 다소 아쉬운 수준이다. 게다가 28GHz는 초고주파 대역으로 직진성이 강한 대신 일반 5G보다 빠른 속도를 구현할 수 있는 대역이다. 이 부분에 대해 SKT 관계자는 "이번 테스트는 SKT가 보유한 대역폭 중 4분의 1 정도가 사용된 환경이었으며, 고속주행 상황임을 감안하면 1Gbps는 준수한 속도"라고 밝혔다.

이런 속도 문제는 현재 SKT가 준비 중인 '5G 데이터 샤워' 기술이 완성되면 개선될 예정이다. 5G 데이터 샤워는 이동체 움직임을 예상해 빔(Beam)을 쏘듯 한 곳으로 데이터를 집중 전송하는 빔 포밍(Beam-Forming) 기술로 28GHz의 전파 감쇄 특징을 제어해 데이터 송수신 안정성과 속도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 이 기술은 고속도로 톨게이트 등에서 고화질 HD맵을 순식간에 업데이트하는 방식으로 운행 안전에 기여할 수도 있다.

양사는 이번 고속주행 라이브 테스트의 성공이 향후 5G 기술을 활용한 모터스포츠 중계나 커넥티드가 솔루션 등 차세대 5G 서비스 진화로 이어지리라 전망했다.

예를 들어, 여러 레이싱카에 5G 서비스를 장착해 360도 VR이나 멀티뷰로 실감 나는 생중계가 가능해지며, ‘T 라이브캐스터’를 통해 정규 방송에도 생중계 영상을 중계할 수 있다. 커넥티드카나 고속철도 곳곳에 다수의 5G 센서를 부착해 차량의 미세한 변화를 감지하고, 추돌 사고 등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재호 개발팀장은 “그 동안 5G 고속 이동성 기술에 대한 검증을 여러 차례 진행해 왔으며, 5G 레이싱은 이런 기술이 반드시 필요한 5G서비스 중 하나“라며, “한국과 같은 5G 선도 시장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생각치 못한 다양하고 혁신적이 서비스가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