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턴디지털, 오픈플렉스 NVMe-oF 등 개방형 이니셔티브 발표
상태바
웨스턴디지털, 오픈플렉스 NVMe-oF 등 개방형 이니셔티브 발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2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웨스턴디지털이 새로운 ‘오픈플렉스(OpenFlex)’ NVMe-oF(NVMe over Fabrics) 스토리지 플랫폼, 아키텍처, 개방형 API를 비롯한 개방형 컴포저블 분산 인프라(Composable Disaggregated Infrastructure, 이하 CDI)를 더욱 강력하게 지원하는 방안과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오픈플렉스 F3100 시리즈 패브릭 디바이스 (사진=웨스턴디지털)

웨스턴디지털은 특히 ‘개방형 컴포저블 컴플라이언스 랩(Open Composable Compliance Lab)’을 업계 최초로 개소하며 산업에 대한 지원을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해당 랩은 컴퓨팅, 스토리지, 네트워크 부문의 멀티 벤더 생태계를 지원하기 위해 솔루션 간 엔드투엔드(End-to-End) 상호운용성에 대한 테스트와 인증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엔터프라이즈 고객은 차세대 분산형 IT 인프라 설계 시에 폭넓은 선택권을 보장받을 수 있다. 

초고속 NVMe-oF 개방형 컴포저블 스토리지 플랫폼 ‘오픈플렉스 F3100’ 웨스턴디지털의 오픈플렉스 NVMe-oF 플랫폼은 CDI를 구성하는 핵심 요소로,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DS)와 인프라를 위한 스토리지 툴, 리소스를 제공해 실질적인 분산형 접근을 지원한다. IT 관리자는 컴퓨팅, 스토리지, 네트워크 기능을 가상 리소스 풀(Pool)에 분산시킴으로써 필요할 때마다 각 리소스를 쉽게 프로비저닝(Provisioning)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리소스 활용도를 개선하고 운영을 간소화할 수 있다. 웨스턴디지털은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HCI)와 비교했을 때, 오픈플렉스 플랫폼은 유휴 리소스를 제거해 TCO(총소유비용)를 최대 40%까지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