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로봇 한국지사 설립…국내 협동·산업용 로봇 시장 상륙
상태바
온로봇 한국지사 설립…국내 협동·산업용 로봇 시장 상륙
  • 정재민 기자
  • 승인 2019.08.2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동로봇에 장착되는 ‘EOAT’ 수요 증가 전망

[테크월드=정재민 기자] 로봇 부품 제조 글로벌 기업 온로봇(OnRobot)’이 한국지사 설립을 공식화했다

온로봇 한국지사(사진 최민석 지사장)가 21일 국내 협동로봇 및 산업용 로봇시장에 공식 출범했다.
온로봇 한국지사(사진 최민석 지사장)가 21일 공식 출범하게 됨에 따라 국내 협동로봇 및 산업용로봇 시장 공략에 나섰다. 

온로봇은 21일 서울 강남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파르나스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온로봇 코리아(지사장 최민석)를 공식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온로봇코리아는 국내 협동로봇과 산업용 로봇 시장을 공략하게 된다. 온로봇은 협동·산업용 로봇에 장착되는 EOAT(End-of-arm-tooling)를 전문으로 제조하는 회사다.

로봇에 부착해 물건을 잡게 해 주는 그리퍼(gripper)와 센서 등이 온로봇의 대표적 EOAT. 특히, 온로봇의 게코 그리퍼는 현재 전 세계에서 온로봇만 가지고 있는 기술력을 접목시켰다. 이는 공기가 없는 우주공간 등 진공상태에서의 작업이 가능해 향후 D램 등 반도체의 이동과 모바일용 회로기판(PCB)등을 다루는 데도 유리하다는 입장이다.

최민석 온로봇코리아 지사장은 국내 제조업체들의 로봇 자동화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고, 협동로봇 솔루션으로 자동화 잠재력은 매우 크다쉽고 유연한 자동화 작업을 가능하게 만들어줄 EOAT와 같은 제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온로봇은 덴마크 오덴세에 본사를 둔 기업으로 아시아에서는 한국지사가 중국, 일본, 싱가포르에 이어 4번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