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브스, 진주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에 모빌리티 데이터 제공
상태바
아이브스, 진주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에 모빌리티 데이터 제공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20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지능형 분석 전문 기업 아이브스가 최근 '교통 빅데이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지자체 지원사업'에 선정된 진주시에 모빌리티 데이터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자체 여건상 교통 현안을 해결하기 어려운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국교통연구원이 개발한 교통 플랫폼(View-T)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View-T는 각종 모빌리티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가 전역의 교통기초 DB와 공간적 교통 분석 도구를 제공하는 교통 모니터링∙분석∙데이터 제공 시스템이다.

View-T를 활용해 진주시 교통 분포로도를 도시관제센터에 시연하는 모습 (사진=진주시청)
View-T를 활용해 진주시 교통 분포로도를 도시관제센터에 시연하는 모습 (사진=진주시청)

한국교통연구원은 ▲사업의 시급성 ▲사업의 구체성 ▲사업의 적절성 ▲지자체의 추진 의지 ▲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 ▲지자체 인프라 등 총 6가지 항목을 평가해 상위 4곳의 지자체를 선정하였으며 그중 한 곳이 진주시다.

진주시는 차량 증가로 인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2014년부터 도시관제센터를 중심으로  모빌리티 데이터 확보를 위해 노력해왔다. 그 일환으로 올해는 빅데이터 수집과 분석 기반 도시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을 시작하는 등, 빅데이터 관련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진주시는 간선도로에 차량번호 인식을 위한 영상분석 디바이스를 설치하고 이로부터 각종 차량 정보를 수집하며, 차량 계수를 통한 교통량 정보 등 각종 교통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또 이로부터 얻어지는 각종 교통 데이터를 한국교통연구원의 교통 플랫폼(View-T)을 사용하여, 교통 빅데이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이브스는 해당 사업에 CCTV 차량번호 및 영상분석 기반 장치 및 분석 시스템 구축, 모빌리티 데이터 확보 등 제반 기술적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진주시는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의 빅데이터 센터 구축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최초 빅데이터, AI 기반 첨단 교통정보 시스템(ATIS)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