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밤, 두나무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0억원 투자 유치
상태바
알밤, 두나무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0억원 투자 유치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08.1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퇴근관리와 급여계산, 직원 채용까지 ‘올인원’
운영업체 푸른밤, 누적 투자 유치금 70억 원 돌파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출퇴근관리·급여계산 자동화 서비스 알밤을 운영하는 푸른밤이 최근 2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투자 참여사는 두나무앤파트너스,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이다. 신규 투자사로 참여한 두나무앤파트너스가 10억 원을, 기존 주주인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와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각각 5억 원을 투자했다. 이로써 푸른밤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70억 원에 이르렀다.

푸른밤은 2014년 알밤 론칭 이래 출퇴근기록/근무스케줄관리/급여계산의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해 왔다. 연 내에는 급여이체 등 핀테크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금융 관련 기관들과 제휴와 협업을 진행해 왔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임수진 두나무앤파트너스 파트너는 “푸른밤은 특허 기술과 IT를 기반으로 중소사업장부터 대기업 모두가 필요로 하는 출퇴근기록 관리·급여 자동화를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라며 “앞으로 푸른밤이 보여줄 ‘급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핀테크 서비스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푸른밤에서 제공하는 알밤은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비콘(Beacon)을 활용해 인사 관리 업무를 자동화하는 서비스다. 직원들이 알밤 애플리케이션으로 출퇴근을 체크하면 근무 시간을 반영, 각종 수당과 4대 보험료, 원천세 등을 정확히 계산해 급여관리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최근에는 실시간 알바 매칭 서비스 플랫폼 기업 급구와 MOU를 체결하고 직원 채용과 일자리 구하기 기능을 추가한 바 있다.

서비스의 편리함과 정확성 때문에 현재 일반 음식점과 카페 등 소규모 자영업자부터 대형 프랜차이즈, 리테일, 제조기업 등 다양한 규모의 국내외 8만여 사업장이 알밤을 사용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