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메시지, '채팅+'로 진화한다. 연말까지 데이터 무료 혜택
상태바
문자메시지, '채팅+'로 진화한다. 연말까지 데이터 무료 혜택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CS 기반 차세대 이통사 메시지 서비스, 한층 편리해진 사용자경험 제공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지지부진했던 이동통신 3사의 통합 RCS 문자메시지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가 13일부터 정식 서비스된다. 채팅+는 통신사 관계없이 문자메시지로 일반 문자 전송과 대규모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다.

이동통신 3사는 삼성전자와 함께 채팅+에 대한 통신사간 연동, 서비스 가능 단말 테스트를 마치고 기존에 같은 이통사 고객끼리만 사용할 수 있던 RCS 서비스를 통합 운용한다고 밝혔다.

RCS는 약 10년 전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에서 개발한 데이터 기반 문자메시지 서비스다. 음성·영상·문자 등의 멀티미디어 송수신 기능을 스마트폰에 탑재한 기본 문자메시지 앱으로 수행할 수 있다. 통신사 판 '카카오톡'인 셈이다. 기존 문자메시지 앱보다 서비스 범위가 넓다.

이에 지난 2012년 전 세계 이동통신사들이 RCS 기반 합작 메시지 서비스를 위한 '조인(Joyn)'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한 바 있으나 서비스 불안정성과 이동통신사 간 느린 의사결정 구조로 인한 경쟁력 약화로 현재는 사실상 사장된 서비스다.

이에 이번에는 기존 문자메시지 앱을 RCS 기반으로 새롭게 업데이트하고, 서비스 안정성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방향이 전환됐다. 

국내 이동통신 3사가 13일부터 제공하는 채팅플러스 서비스는 SMS, MMS 기능을 모두 지원하고, 한글 최대 2,700자, 영문 4,000자까지 전송할 수 있다. 최대 100명 그룹대화, 최대 100MB 크기의 대용량 파일도 전송도 지원한다. 시중 메신저 서비스의 핵심 기능 중 하나인 '읽음 확인'과 '송금하기', '선물하기' 기능도 제공된다.

기본 문자메시지 서비스와 함께 운영되는 만큼, 채팅+ 사용자 구분도 필수다. 채팅+가 탑재된 단말기 이용 고객은 프로필 사진 옆에 별도의 파란 말풍선이 표시돼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채팅+를 이용하는 고객만 보여주는 필터링 기능도 있어 확인이 편리하다.

 

12월 31일까지 한시적 데이터 무료 

또 이동통신 3사가 채팅+ 확산을 위해 꺼내든 회심의 카드는 '제로레이팅(Zero rating)'이다. 제로레이팅이란 이동통신사가 특정 서비스나 기능에 한해 데이터 사용료를 면제해주는 제도다. SKT가 한때 자사 고객들에게 '포켓몬 고'를 플레이 데이터 이용료를 면제해주던 이벤트가 대표적이다.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서비스, 무제한 데이터를 이용하지 않는 고객층에게 효과적인 마케팅 방법 중 하나다.

SKT, KT, LG유플러스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채팅+ 전체 서비스에 대해 데이터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 전송도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말이다. 특히 갤럭시 노트10에서는 연말까지 채팅+를 통해 연말까지 유튜브 링크에 대한 데이터 비과금 정책에 시행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 박종욱 전무는 “3사 연동이 완료돼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문자함에서 그룹채팅, 읽음확인, 대용량 파일 전송 등이 가능하게 됐다"며, "안정적이고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을 확보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