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고 이미지 번역 서비스 품질, 딥러닝으로 한층 강화돼
상태바
파파고 이미지 번역 서비스 품질, 딥러닝으로 한층 강화돼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중국, 일본어 대상 서비스 품질 이전 엔진 대비 57% 개선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네이버가 제공하는 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Papago)'가 영어, 중국어, 한국어 3개 언어에 대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이미지 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이미지 번역은 말 그대로 이미지 내 외국어 텍스트를 추출해 번역해주는 서비스다. 이미지 안에 포함된 텍스트 역시 이미지의 일부로 간주되기 때문에 일반적인 텍스트 번역 서비스와 달리 정교한 광학문자인식(OCR) 기술이 요구된다. 

파파고 이미지 번역 UI (자료=네이버)

이를 위해 네이버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문자 추출과 인식 성능을 기존 엔진 대비 57%가량 개선했다고 밝혔다. 실제 새로운 이미지 번역 엔진을 체험해 본 사용자들의 만족도 또한 높은 편이다. 네이버는 해당 엔진을 먼저 적용한 일본어의 경우, 작년 동기 대비 이미지 번역 사용량이 3배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사용자가 수동으로 선택하지 않더라도 이미지 내 텍스트를 자동검출해 번역할 수 있는 '전체 번역' 기능도 영어, 중국어, 한국에서 새롭게 지원된다. 네이버의 궁극적인 목표는 이미지 속 텍스트의 전체 맥락까지 파악할 수 있도록 번역 엔진을 업그레이드하는 것이다.

파파고를 이끄는 신중휘 리더는 “향후 손글씨로 작성된 메뉴판 등 번역이 필요한 다양한 이미지들에 대한 학습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품질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 외국을 여행하는 한국인 여행자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 모두 파파고 서비스를 통해 언어 간 장벽을 넘나드는 통번역 경험을 체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파파고는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이미지 번역 기능에 대한 SNS 공유 이벤트를 함께 진행한다. 이벤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파파고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