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더 나은 광고 표준' 실천
상태바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더 나은 광고 표준' 실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7.0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A와 협력해 웹 광고 사용자경험 개선
브라우저 내 클린 웹 설정 기능 추가 제공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네이버가 제공하는 옴니태스킹 웹 브라우저 '웨일(Whale)'이 '클린 웹 캠페인' 진행을 통해 사용자들이 웹 광고로부터 보다 쾌적한 서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네이버 제공
이미지=네이버 제공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는 이번 캠페인의 일환으로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CAB(Coalition for Better Ads)와 협력해 '더 나은 광고 표준(Better Ads Standards)'을 도입한다. CBA는 디지털 광고 생태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인터넷 업계의 자율 기구다.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유니레버 등이 주요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웨일은 브라우저 내에 클린 웹 설정 기능을 추가한다. 사용자들은 환경설정에서 클린 웹 항목을 간편하게 제어하면서 필요에 따라 특정 웹의 광고 차단 여부를 직접 선택할 수도 있다. 이 밖에도 다양한 팝업을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팝업' 기능을 제공하는 등 사용자들이 웹 페이지와 콘텐츠 자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한다.

웨일을 이끄는 네이버 김효 리더는 “모바일·PC 등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환경이 다양해짐에 따라, 사용자 관점에서 한층 더 쾌적한 브라우저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CBA 가입을 포함한 클린 웹 캠페인과 더불어, 꾸준한 서비스 개선을 통해 더 나은 브라우징 경험을 제공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정식 출시된 웨일은 사용자들이 PC와 모바일을 넘나들며 보다 편리하게 웹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퀵서치’와 ‘사이드바’는 새로운 탭을 띄우지 않고도 검색이나 계산기, 날짜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마우스 드래그만으로도 손쉽게 단어의 뜻을 검색하거나 파파고 번역 또한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