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AI업체 룰루랩, 옵티마이저와 손잡고 일본 진출 본격화
상태바
뷰티 AI업체 룰루랩, 옵티마이저와 손잡고 일본 진출 본격화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7.04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삼성전자 사내벤처 'C랩' 출신의 뷰티 AI 기업 룰루랩이 일본의 ICT 기술 소싱 그룹 옵티마이저와 업무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룰루랩은 일본과 아시아 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게 됐으며, 옵티마이저는 약 30억 원의 매출을 전제로 일본 시장에 대한 독점권을 보장받게 된다.

AI 피부 분석기 '루미니'
AI 피부 분석기 '루미니'

룰루랩은 피부 데이터화 기반의 인공지능 피부 비서 '루미니(Lumini)'를 개발한 회사다. 루미니는 AI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피부를 스캔 · 분석하고, 개인의 피부 상태를 고려한 최적의 화장품을 추천해준다.

옵티마이저 그룹은 2005년에 설립된 회사로 ICT와 빅데이터 분석이 강점인 회사다. 최근 AI는 물론, 크로스 리얼리티 분야의 최신 기술 연구개발과 해당 기술을 활용해 한국, 일본, 동남아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옵티마이저 그룹은 룰루랩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일본 합자 법인인 ‘주식회사 룰루랩 재팬(lululab Japan Inc.)’을 올해 3분기 이내에 일본 도쿄에 설립할 예정이다.

양사는 합작법인 설립 후 룰루랩의 AI, 빅데이터 기술과 옵티마이저 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격적인 시장 선점에 나서게 된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 기반의 맞춤형 화장품과 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최용준 룰루랩 대표는 “옵티마이저 그룹의 네트워크와 마케팅 노하우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뷰티 AI 솔루션 보급을 가속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력, 합작법인 구성을 통해 전 세계 뷰티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다양한 인종에 대한 피부 빅데이터 구축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