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유플러스, 서울 지하철 2호선에 '스마트 스테이션' 구축
상태바
LG 유플러스, 서울 지하철 2호선에 '스마트 스테이션' 구축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7.0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50곳에 5G 전용망, IoT 플랫폼, 지능형 CCTV 구축
내년 2분기 시범 운영 예정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LG유플러스가 서울교통공사와 지하철 2호선 50개 역사를 대상으로 한 '스마트 스테이션' 적용 사업을 본격화한다. 이번 사업은 롯데정보통신, 하이트론씨스템즈와 컨소시움을 이뤄 기술 고도화 노력도 함께한다.

(자료=LG 유플러스)
(자료=LG 유플러스)

각 사는 7월 3일 서울교통공사 답십리 본사에 모여 이 같은 내용의 착수보고회를 마치며 스마트 스테이션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스마트 스테이션은 안전, 보안, 운영 효율 향상을 위해 지능형 통합 관리 시스템을 도입한 미래형 도시철도 정거장이다.

이 사업의 핵심 과제는 지하철 역사의 기능 고도화와 시스템 통합, 5G 전용망 구축이다. ▲긴급상황 발생 시 역무원이 보다 신속하게 정보를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는 '3D MAP' ▲위치별 CCTV 화면을 통한 가상순찰을 통해 역사의 안전과 보안을 강화하는 '지능형 CCTV' ▲시설물 관리, 안전 · 보안 강화, 승객 서비스와 열차 운행을 지원하는 'Metro IoT' ▲다수의 고화질 CCTV 데이터 처리 ▲역무원들을 위한 가상현실 교육 솔루션의 기반 5G 전용망 등이 상세 골자다.

LG 유플러스와 서울교통공사는 내년 3월까지 2호선에 스마트 스테이션을 구축하고 2분기부터 시범 운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향후 해외 진출 기회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4월 서울교통공사의 ‘스마트 스테이션’ 시범 사업을 주관하며, 지하철 5호선 군자역에 3D맵, 지능형 CCTV, IoT 센서 등의 스마트 환경을 구축한 바 있다. 올해 5월에는 교통 분야 세계 최대 기관인 ‘세계대중교통협회(UITP)’에서 군자역을 방문 답사해 운영 현황과 기술 전략 등을 살펴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