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C, "일본 제외 아태지역 스마트시티 지출 부문 40%가 하드웨어"
상태바
IDC, "일본 제외 아태지역 스마트시티 지출 부문 40%가 하드웨어"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6.05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 이하 IDC)은 전 세계 스마트 시티 지출가이드 보고서를 통해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해당 시장 지출 규모가 2022년 35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8년 전망치보다 16.8% 증가한 수치이며 싱가포르, 베이징, 상하이, 서울의 스마트 시티 프로그램 지출이 올해 4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시티 연평균성장률 기준 최고 사용사례 (2017-2022)
스마트시티 연평균성장률 기준 최고 사용사례 (2017-2022)

 

IDC 아시아 태평양 공공 부문 리서치 총괄 제럴드 왕은 “2018년 클라우드 솔루션으로 디지털 트랜스포케이션을 통한 스마트 시티 추진에 이어, 여러 기관 간의 허브 구현으로 전략이 전환됨에 따라 교통이나 공공 안전과 같은 상호 연결된 생태계 구축이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에지에 기반한 스마트 솔루션으로 더욱 강력한 컴퓨팅 기능을 확보하고, 클라우드 플랫폼을 그리드 컴퓨팅 아키텍처로 활용해 도시 내 자동화를 빠르게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문별로는 하드웨어가 2019년 스마트 시티 관련 지출의 40%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서비스, 소프트웨어, 커넥티비티 순으로 지출을 기록했으며, 이중 서비스 부문은 5년간 연평균성장률(CAGR)이 가장 높게 나타나 2022년까지 연평균 17.9%를 달성하며 하드웨어 부문 지출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데이터 기반의 공공 안전, 재생 가능한 에너지와 인프라, 지능형 교통 등과 관련된 전략적 우선순위 요소들이 올해 스마트 시티 서비스 지출의 큰 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 시티 투자를 주도하는 주요 전략 우선순위 중 상위 5가지 사례는 ▲고정식 시각 감시(Fixed visual surveillance) ▲향상된 대중 교통 ▲지능형 트래픽 관리 ▲무수수량(NRW) 관리와 스마트 실외 조명이다. 이와 같은 사용사례들은 올해 전체 투자액의 40.7%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되며, 커넥티드 오피스와 스마트 키오스크는 경제 개발, 시민 참여, 지속가능한 계획과 행정 분야의 핵심 사용 사례들로서 대규모 투자가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