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자율주행차 개발 검증 프로그램 'PAVE 360' 발표
상태바
지멘스, 자율주행차 개발 검증 프로그램 'PAVE 360' 발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5.29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지멘스가 자율주행차 플랫폼 개발을 가속하기 위한 사전 실리콘 자율 검증 프로그램(pre-silicon autonomous validation), PAVE 360을 공개했다.

최근 자동차 회사들은 미래형 자율 주행 개발에 필요한 비용과 전력, 성능, 고급 기능을 적절하게 조합할 수 있는 맞춤형 반도체 설계에 주목하고 있다. 

PAVE 360은 칩 설계의 대중화를 목표로 한다. 자동차 제조사, 칩 제조사, 일선 공급업체, 소프트웨어 개발사나 기타 관계사들이 협업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통해 복잡한 자율주행 차량용 반도체 기기 개발과 사용자 맞춤화를 구현하도록 하는 것이다.

PAVE 360 SoC(System-on-Chip) IP 개별 블록부터 SoC 상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차량의 서브 시스템, 스마트 시티의 차량 구축 등을 아우르는 설계-시뮬레이션-에뮬레이션(design-simulation-emulation) 솔루션 구축을 지원한다. 이는 자동차 산업 디지털화에 기반한 '--시티(chip-to-city)' 접근 방식이다.

맥그리거(Jim McGregor), 티리아스 리서치(TIRIAS Research) 수석 애널리스트는 "지멘스의 PAVE360 자동차 산업의 가치사슬 내에 있는 모든 사람이 완전히 가상화된 환경에서 맞춤형 SoC 개발할 있도록 지원한다."며, "운전자와 자율주행 차량이 요구하는 차량의 성능과 전력, 안전성, 열문제, 제품 외형 등을 최적화한 SoC 설계할 있어 설계자가 반도체 개발부터 차량 유효성 검사까지 모든 과정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한편 PAVE 360 프로그램은 현재 자율화된 주행 생태계에서 솔루션을 모델링하기 위한 업계 표준 검증 · 타당성 프로그램으로 활용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