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실시간 고성능 에지-AI 처리 지원하는 '엔비디아 EGX' 공개
상태바
엔비디아, 실시간 고성능 에지-AI 처리 지원하는 '엔비디아 EGX' 공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5.2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엔비디아가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스트리밍 데이터를 보다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강력한 컴퓨팅 성능과 인공지능(AI) 연산을 지원하는 플랫폼, '엔비디아 EGX'를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기업들이 5G 기지국, 웨어하우스, 리테일, 공장 등에서 발생하는 연속 스트리밍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2025년에는 1500억 개의 머신 센서와 사물인터넷(IoT) 기기가 전 세계 스마트폰 사용자가 발생시키는 것보다 많은 스트리밍 데이터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엔비디아 EGX는 클라우드로 전송되는 데이터의 양을 줄임과 함께, 데이터가 생성되는 에지에서 낮은 지연시간과 즉각적이고 높은 AI 처리율(Throughput)을 충족한다. 

엔비디아 EGX는 소형 AI 컴퓨터 엔비디아 젯슨 나노(NVIDIA Jetson Nano) 기반이며 이미지 인식 등의 작업을 몇 와트에 불과한 저전력으로 초당 5000억 회 연산할 수 있다. 또 각종 실시간 AI 작업을 위해 최대 1만 초당테라연산(TOPS)의 성능을 제공하는 엔비디아 T4 서버의 전체 랙에 연결돼 있다.

엔비디아 에지 스택

엔비디아는 레드햇(Red Hat)과 협력해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Kubernetes)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orchestration) 플랫폼인 오픈시프트(Openshift)와 엔비디아 에지 스택(NVIDIA Edge Stack)을 통합 · 최적화했다.

레드햇 최고 기술 책임자인 크리스 라잇(Chris Wright)은 “레드햇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부터 에지에 이르는 모든 워크로드, 풋프린트(footprint), 로케이션에서 일관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와 엔비디아 EGX 지원 플랫폼을 결합함으로써 고객은 고성능의 컨테이너에서 분산 운영 환경을 더욱 최적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엔비디아는 엔비디아 EGX는 AWS IoT 그린그래스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IoT 에지 등과 호환되며, EGX 솔루션 생태계 성장을 위해 여러 업체와 소프트웨어를 포함해 AI를 최적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