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대구시-대구경찰, “빅데이터로 출동 시간 단축해 골든 타임 확보”
상태바
SKT-대구시-대구경찰, “빅데이터로 출동 시간 단축해 골든 타임 확보”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5.2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오늘 22일 SK텔레콤과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이 112 신고 정보, 순찰차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에 기반해 안전사회를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본 협약은 SK텔레콤이 참여한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대구광역시에 개방형 데이터 허브 센터를 구축하고 도시행정서비스를 고도화하는 주관기관으로서 본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SK텔레콤은 대구광역시와 대구지방경찰청, 계명대학교, 비투엔과 협력해 도시안전에 관련된 다양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효율적인 범죄예방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대구지방경찰청은 폭력, 시비, 주취자, 교통사고 등에 대한 112 신고 정보를 신고유형과 출동시간∙발생장소 등으로 분류하고, 순찰차의 이동경로와 배치 위치 등을 분석해 상황별로 효율적인 대처를 지원한다. 또한, SK텔레콤의 유동인구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시내 각 지역의 시간별∙연령별∙성별 인구 분포를 고려한 맞춤형 범죄 예방 대책을 세울 예정이다.

각 기관은 이번 협업을 통해 범죄 발생 시 빠르게 대응하고, 범죄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해당 사업의 성공 사례를 타 지역에도 적용해, 경찰청 112 순찰노선 개발 사업과 연계한 전국단위 범죄 대응 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