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C,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4649억 원 규모 달성
상태바
IDC,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4649억 원 규모 달성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5.1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 이하 IDC)은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보고서를 통해 해당 시장이 4649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3.8% 성장했다고 밝혔다. 기업의 데이터 용량 증가와 AFA(All Flash Array)의 보급이 시장 성장의 요인으로 분석됐다.

 

 

IDC는 기업형 스토리지 시스템을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ODM Direct로 구분했다. 기업형 스토리지의 전체 시장 매출은 전년 대비 5.4% 성장한 1조 78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 세계 반도체 경기의 호황으로 국내 반도체 제조사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IT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늘린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공공 기관이 데이터 관리의 효율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스토리지 투자를 늘리는 상황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도 서버와 HCI 시장 성장에 따라 디스크 사용량이 증가함으로써, 16.7%란 큰 성장률을 기록하며 총 4361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한국 IDC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리서치 담당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스토리지 고유의 기능과 성능은 여전히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에서 유지되고 있다”며, “특히 제조업의 생산라인이나 설계 설비, 금융업의 계정계 등의 미션 크리티컬한 서비스를 위해서 아직은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을 요구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IDC는 고객의 요구 사항이 다양해지는 것을 대비해 새로운 스토리지 환경에 대한 인사이트도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