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위한 의류 프린터' 브라더, 'GTX' 출시
상태바
'나를 위한 의류 프린터' 브라더, 'GTX' 출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5.1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최근 'Me(미)코노미' '소확행' '나심비' 등 개개인에 대한 투자 문화가 널리 퍼지며 IT, 가전업계에서도 소비자의 개성을 충족시켜주기 위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가 주요 마케팅 전략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프린터/복합기 전문 기업 브라더인터내셔널코리아(주)(이하 브라더)가 맞춤형 의류 프린팅 시장을 타겟으로 한 잉크젯 의류(가먼트) 프린터 'GTX'를 출시했다. ‘GTX’는 사용자 스스로 디자인한 그림이나 문양을 잉크젯 방식으로 옷감에 직접 인쇄할 수 있는 DTG(Direct to Garment) 방식의 ‘디지털 나염 프린터’다.

브라더 GTX

GTX를 통해 나만의 개성 넘치는 옷이나 신발, 가방, 모자 등을 제작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1분 40초 정도에 불과하다. 그중 가장 대중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맞춤 제작 상품이 바로 반팔 프린팅 티셔츠인데, 브라더는 "티셔츠 인쇄 외에도 솔기, 지퍼, 주머니 등 다양한 표면에 대한 인쇄가 가능하고 형태가 까다로운 신발까지 프린팅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문생산 플랫폼인 카카오메이커스는 최근 브라더 GXT를 도입해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티셔츠에 새길 수 있는 새로운 ‘티모티콘’ 서비스를 시작했다.

티모티콘 서비스는 ‘브라더 GXT’와 IT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유료 커스텀 서비스로, 소비자들은 어피치, 라이언, 네오 등 친근한 카카오 캐릭터와 원하는 문구를 새긴 커스텀 티셔츠(티모티콘)를 모바일에서 주문제작할 수 있는 서비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