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대동공업, “논에 모 심기도 이제는 자율 주행으로”
상태바
SKT-대동공업, “논에 모 심기도 이제는 자율 주행으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5.1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오늘 15일 SK텔레콤이 대동공업과 함께 '실시간 이동 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기술을 활용해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 이앙기를 출시했다.

 

 

논은 바닥이 고르지 않고 고인 물로 인해 시야 확보 또한 어려워, 정확한 이앙을 위해 숙련된 기술과 집중력이 요구된다. 자율주행 이앙기를 사용하면, 농부는 별도로 기계를 조작하지 않아도 정확히 못자리를 따라 모판의 모를 논에 옮겨 심을 수 있다.

자율주행 이앙기는 ▲직진 유지 ▲모 간격 유지 ▲정밀 비료 살포 등 3가지 핵심 기능을 탑재해 이앙작업 숙련도가 부족한 사람도 전문가 수준으로 작업할 수 있다.

이때 RTK 기술은 위성항법 시스템인 GPS와 IoT 전용 통신망 LTE-M으로부터 받은 위치 정보를 활용해 이앙기 작업의 정밀도를 센티미터급으로 높인다.

이앙기가 자율주행하는 동안 농부는 모판을 운반하는 등 다른 작업을 할 수 있어 인건비 절감 효과를 누리며, 벼의 생육에 큰 영향을 미치는 모 간격, 비료 살포를 정확하게 작업할 수 있어 수확량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농업(Agriculture)분야에 첨단 기술(Technology)을 적용한 애그리테크(Agri-Tech)를 통해 농촌의 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