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아시아 2019, 5G-AI-스타트업·· 주요 트렌드 발표
상태바
CES 아시아 2019, 5G-AI-스타트업·· 주요 트렌드 발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5.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전미자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가 CES 아시아 2019에서 소개될 주요 트렌드 5가지(5G, AI, AR/VR, 스타트업, 자동차 기술)를 발표했다. 올해 5년 차를 맞이한 CES 아시아는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상하이 신국제박람센터에서 진행된다.

사진=CES 아시아

5G 

스마트폰과 5G 지원 기술 등 새로운 5G 하드웨어가 발표된다. 5G는 스마트시티에서 디지털 헬스, 자율주행차량에 이르기까지 산업 전반에서 혁신을 주도한다. 빠른 속도, 데이터 용량 확대, 짧아진 대기시간을 제공하는 5G의 광범위한 보급을 앞두고 아시아 전역에서 인프라 업데이트가 진행 중이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객체 인식 등 인공지능기술이 혁신을 가속한다. 의료분야에서 AI는 암 검사 등에 사용되고 있으며 리테일 분야에서는 무인 상점 또는 계산원이 없는 상점에서 물건값을 지불할 때 안면인식 기술 등이 사용된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AR/VR 업체들이 사용자 경험을 강화하고 리테일, 제조, 의료 등 기존의 산업이 새로운 분야로 통합되고 있는 변화된 인식을 창출하는 새로운 응용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동성·자동차 회사들은 AR 기술을 활용해 운전자들이 도로 상황을 더 잘 인식하도록 지원하며 리테일 업자들도 AR 응용프로그램을 사용해 쇼핑객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CES 아시아의 스타트업 파크(Startup Park)에서 125개 이상의 다양한 스타트업이 신제품을 선보인다. 이노베이션 노르웨이(Innovation Norway) 싱가포르 상공회의소(AmCham) 등 미국, 유럽, 아시아의 기관들이 자국의 스타트업을 소개한다. 

자동차기술

CES 아시아 2019는 전시장에서 자동차기술 전시 역량을 두 배로 확대하고 최신 콘셉트 차량과 커넥티드 차량을 전시한다. 자율주행 관련 최신기술과 완전 전기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여러 건의 신제품 발표가 예정돼 있다. 전기 오토바이와 전동 스쿠터가 많은 주목을 끌면서 새로운 형태의 이동수단이 아시아와 전 세계의 이동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