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기존 대비 6000배 빠른 속도로 헤지펀드 알고리즘 실행 가속화
상태바
엔비디아, 기존 대비 6000배 빠른 속도로 헤지펀드 알고리즘 실행 가속화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5.14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플랫폼으로 헤지펀드 업계의 거래 전략 벤치마크 백테스트에 사용하는 알고리즘을 실행에 6000배 이상의 가속화를 지원한다.

 

 

엔비디아 DGX-2와 가속화된 파이썬(Python) 라이브러리는 거래 전략의 벤치마크 백테스트에 사용되는 STAC-A3 알고리즘에 빠른 속도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1만 개 이상에 달하는 헤지펀드는 더욱 정교한 모델을 디자인하고 테스트를 강화하는 동시에, 백테스트에 걸리는 시간을 수 일에서 단 몇 시간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

금융시장 분석가, 데이터 과학자, 거래자들은 지능적인 알고리즘 구축을 통해 더 빠른 구동 속도와 하드웨어 비용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처럼 획기적인 GPU 속도 향상은 금융 서비스 산업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엔비디아는 거래 알고리즘의 백테스트를 위한 금융 서비스 업계 벤치마크 스위트인 STAC-A3를 사용해, 과거 데이터에 대한 전략 수행 방법을 결정하는 컴퓨팅 플랫폼의 성능을 입증했다. 가속화된 파이썬 라이브러리를 구동하는 DGX-2 시스템으로 이전 STAC-A3 벤치마크 테스트 결과를 뛰어넘는 기록을 세웠다. 일례로, 60분의 테스트 시간 동안 50개 계측기의 바스켓에서 기존엔 3200회의 시뮬레이션을 실행했으나, 엔비디아는 2000만 회의 시뮬레이션을 수행했다. 벤치마크 테스트 결과는 증권기술분석센터(STAC)에 의해 검증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