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우아한형제들과 자율주행 배달로봇 상용화 협력
상태바
건국대, 우아한형제들과 자율주행 배달로봇 상용화 협력
  • 석주원 기자
  • 승인 2019.05.03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 자율주행 로봇의 실생활 적용 위한 산학 협력
건국대 컴퍼스에서 배달로봇 실외 주행 테스트 연내 추진

[테크월드=석주원 기자] 건국대학교가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자율주행 배달로봇의 상용화 및 사람과 로봇 간의 상호작용 연구 협력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은 2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행정관에서 건국대학교 민상기 총장과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우아한형제들과 건국대학교는 자율주행 배달로봇이 실생활에 활용되기까지 필요한 다양한 연구를 함께 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안에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의 실외 주행 테스트를 추진한다는 구체적인 방안도 포함됐다.

또한, 양측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교육, 현장실습, 창업보육, 연구 인력 교류 등 자율주행 로봇 상용화를 위한 산학 협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건국대학교 민상기 총장은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차량 등 4차 산업의 등장으로 미래가 앞당겨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학생들이야말로 미래 산업을 이끌 핵심 자원”이라며 “우아한형제들같은 기술 기업과의 협력은 학생들에게 앞선 경험과 교육을 선물해 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는 “그동안 중장기적인 관점으로 꾸준하게 발전시켜왔던 자율주행 배달로봇 사업을 함께 할 든든한 파트너를 맞이하게 됐다”며 “지식과 경험, 우수한 인재를 갖춘 건국대학교와 협력해 우리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줄 기술들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