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 잉크젯 의류 프린터 ‘GTX’ 공개
상태바
브라더, 잉크젯 의류 프린터 ‘GTX’ 공개
  • 박진희 기자
  • 승인 2019.04.1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박진희 기자] 브라더인터내셔널코리아(이하 브라더)는 맞춤형 의류 프린팅 시장을 타겟으로 잉크젯 가먼트(의류) 프린터 ‘GTX’를 선보이고 있다. ‘GTX’는 사용자 스스로 디자인한 그림이나 문양을 잉크젯 방식으로 옷감에 직접 인쇄할 수 있는 DTG(Direct to Garment) 방식의 ‘디지털 나염 프린터’이다. 

브라더가 선보이고 있는 ‘GTX’는 차세대 프린트헤드를 장착하여 1분 40초 만에 옷이나 신발, 모자, 가방 등을 제작할 수 있다. 1200 dpi x 1200 dpi 해상도로 5컬러 잉크(CMYK+W)는 1분 40초, 4컬러 잉크(CMYK)는 1분에 완료한다. 또한, 최첨단 이노벨라 텍스타일(Innobella Textile) 잉크를 사용해 색 재현 공간을 확장하고 선명도를 크게 향상시켰으며, 인쇄 면적이 최대 406mm x 533mm(16"x21")까지 가능하다. 브라더가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포토샵 등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으로 작업한 파일을 그대로 옮겨 인쇄할 수 있다.

‘GTX’는 다용도 플래튼과 기판의 넓은 간격을 통해 솔기, 지퍼, 주머니 등의 표면에도 인쇄가 가능하다. 자동으로 작동되는 흰색 잉크 순환 시스템과 웻 캐핑 스테이션(Wet Capping Station)으로 노즐 막힘을 최소화해 유지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내장 메모리에 다수의 이미지 파일을 저장할 수 있는 편리한 인터페이스도 지원한다.

브라더가 개발한 잉크는 ‘수용성’으로 OEKO-TEX Eco-Passport 인증을 획득했으며, AATCC 세정 테스트에서 4.0 이상을 받아 세탁 후 외관이나 색상이 변형되지 않는다는 점을 인증 받았다. 최근 일본의 ‘굿 디자인 어워드 2018(Good Design Award 2018)’을 수상했다.

브라더인터내셔널코리아의 미야와키 켄타로(Miyawaki Kentaro) 지사장은 “‘GTX’ 출시 이후 여러 패션 기업 및 맞춤형 의류를 제작하는 공방, 소상공인, 개인 디자이너들의 관심과 호응이 매우 높아, 개인의 취향과 감성을 담은 패션을 원하는 소비 트렌드를 실감했다”라며 “기업의 시제품이나 플래그십 스토어용 소량 다품종 상품 제작, 또는 DIY족을 위한 패션 상품을 제작하는 여러 소상공인들의 활용 사례 등 향후에도 다양한 시장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브라더는 주문생산 플랫폼인 카카오메이커스 등 여러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커스텀 의류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있으며, 트렌드 안테나샵이 모여 있는 합정/상수 지역에 데모 센터를 개설하여 예비 창업자들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