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략 스마트폰에 업그레이드된 AI 탑재
상태바
LG전자, 전략 스마트폰에 업그레이드된 AI 탑재
  • 박진희 기자
  • 승인 2019.04.1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박진희 기자] LG전자가 19일 선보이는 첫 5G 스마트폰 LG V50 ThinQ 5G와 최근 출시한 프리미엄 4G 스마트폰 LG G8 ThinQ에 한 단계 진화한 AI를 적용했다고 9일 밝혔다. 기존보다 수십 배 더 빠르게 많은 데이터를 주고받는 5G 시대를 맞아 사용자에게 꼭 맞는 정보와 서비스를 더 빠르고, 정확하고, 안전하게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LG V50 ThinQ 상황인지 AI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알아서 찾아주는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가 새롭게 탑재됐다. 집안의 스마트 가전과 연결하고 제어하는 스마트홈 AI는 더욱 쉽고 직관적으로 쓸 수 있도록 개선됐고, 지난해 처음 선보인 비전 AI와 음성 AI는 더욱 빠르고 정확해졌다. LG전자는 LG V50 ThinQ 5G와 LG G8 ThinQ를 시작으로 기존 출시된 스마트폰에도 제품 특성과 제원에 최적화된 AI 기능들을 적용시켜 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LG V50 ThinQ 5G와 LG G8 ThinQ에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 기능을 탑재했다. 사용자가 정확하게 몰라도 원하는 정보를 찾아내거나 자주 연락하는 전화번호를 추천해 주고 약속, 스케줄 정보, 만기가 도래한 쿠폰 등을 알아서 찾아 알려준다.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는 검색을 할 때 ‘언제’, ‘어디서’, ‘무엇을’이라는 조건을 조합해 정확한 명칭을 몰라도 맥락을 이해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가 찾고자 하는 정보의 정확한 이름이 생각이 나지 않거나 계속 쌓이는 정보 중 중요도를 따져 매번 따로 분류해 보관하기 어려울 때 편리하다. 

또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상황을 인식하고 알아서 도움을 주는 기능들도 유용하다. 주차를 하고 운전자가 내리는 상황을 스마트폰이 먼저 인지하고 주차 위치를 사진이나 메모로 남기라고 알려주는 ‘주차도우미’나 별도로 입력하지 않아도 출퇴근 지하철역을 스스로 학습해 도착 전 알려주는 ‘지하철 알리미’ 등은 깜빡 잊고 지나치기 쉬운 실수를 막아준다. 

통화 목록에서 최근 석 달간 가장 많이 통화한 전화번호를 3개까지 먼저 추천해 주거나 최근 통화 거절 메시지를 보냈지만 아직 연락하지 않은 연락처를 먼저 보여주는 등의 기능도 번거로움을 덜어준다. 이 같은 편의기능들은 정보를 서버로 보내거나 받는 방식이 아니라 스마트폰 내부에 정보를 활용한다. 이 때문에 서버 해킹을 당해도 정보가 유출될 우려가 없다. 

인공지능이 대기전력을 항상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직접 실행을 하거나 스마트폰이 특정 상황을 인식했을 때만 작동하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도 적다. 음성 AI는 스마트 가전과 연동하고 제어하는 리모컨 역할까지 영역이 넓어졌다. “TV 채널 7번으로 틀어줘”, “TV 볼륨 키워줘” 등 현재 스마트 TV 리모컨에서 음성으로 채널을 바꾸거나 음량을 조절하는 명령도 LG V50 ThinQ 5G와 LG G8 ThinQ에서 모두 가능하다. “내 폰 TV에 보여줘”, “작년에 제주도에서 찍은 사진 TV로 보여줘”처럼 음성 명령만으로 스마트폰의 내용을 TV의 큰 화면으로 볼 수 있어 편리하다. 

LG전자 인공지능사업개발실장 노규찬 상무는 “더 많은 데이터가 빠르게 축적되는 5G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은 발전 속도 또한 계속 빨라질 것”이라며 “맞춤복처럼 사용자에게 꼭 맞는 AI를 더욱 안전하고 쉽게 쓸 수 있도록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