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NAB에서 터널에서도 끊김 없는 방송 기술 선봬
상태바
ETRI, NAB에서 터널에서도 끊김 없는 방송 기술 선봬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4.0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8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방송 장비 전시회 ‘국제 방송 장비 전시회(NAB, 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 2019'에 참가해,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고 최신 방송 기술을 선보였다. 전시회를 통해 국내 방송장비 업체들과 함께 UHD 방송에 필수적인 방송장비기술, 방송통신융합 서비스, 재난 방송을 시연했다.

 

 

ETRI는 지상파 UHD 방송망과 통신망(LTE)을 IP로 연동한 ATSC 3.0 기반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 기술을 선보였다. 이를 이용하면, 방송망을 사용해 지상파 방송을 시청하는 사용자가 터널이나 지하로 이동하더라도 통신망과 연동돼, 콘텐츠를 끊김 없이(Seamless) 감상할 수 있다.

ATSC 3.0 방송 시스템의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과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이 결합된 멀티 채널 HD 기술을 활용해, 고정 UHDTV와 이동 HDTV 서비스를 하나의 주파수 채널로 동시에 전송할 수 있다. 이로 인해 IP 기반 통신망과 연동이 가능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KBS와 공동으로 전시한 ATSC 3.0 기반 지상파 UHD 재난방송서비스 기술은 이미지·음향·부가영상 등 멀티미디어와 함께 지역별로 정보, 다국어 등 개인맞춤형 재난방송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이외에도 ATSC 3.0 채널본딩(결합) 시스템, 하나의 안테나로 TV를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ATSC 3.0 공시청 시스템, 광고 시간에 맞춤형 광고를 보여주는 타겟광고 서비스, 관공서나 학교 등에서 소규모 방송 시 저비용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ATSC 3.0 소규모 방송 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ATSC3.0의 표준 기술인 엠펙 미디어 전송 방식을 통해 검증하는 이번 전시는, 삼성전자의 QLED TV로 시연됐다. 이는 업계 최초로 TV에 적용된 기술로, 시청자가 방송망뿐만 아닌 브로드밴드망도 함께 이용해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의 기술적 기반을 다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