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2019년은 디바이스 시장 정체기
상태바
가트너, 2019년은 디바이스 시장 정체기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4.09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가트너(Gartner)가 2019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전망을 발표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19년 PC, 태블릿, 휴대전화를 포함한 디바이스의 전세계 출하량은 22억 1000만 대까지 달성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PC 시장의 하락세가 계속되는 한편, 휴대전화 시장은 2020년에 성장세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란짓 아트왈(Ranjit Atwal)은 “PC 시장은 8년 연속 정체 상태”라며, “2019년 PC 출하량은 2억 5800만 대로, 2018년 대비 0.6% 하락했다”고 말했다. 기존 PC 부문의 2019년 출하량은 전년 대비 3% 하락한 1억 8900만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란짓 아트왈 책임 연구원은 “점점 더 많은 소비자들이 오래된 PC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교체도 하지 않아, 2019년 PC 출하량이 600만 대가량 감소했다”라고 밝혔다.

 

2018년~2021년 디바이스 유형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단위: 백만 대)

디바이스 유형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기존 PC (데스크톱 기반 및 노트북) 195,317 189,472 182,823 175,058
울트라모바일 (프리미엄)  64,471 68,869 74,432 79,871
▶ PC 시장 총계  259,787 258,341 257,255 254,929
울트라모바일 (베이직 & 유틸리티) 149,561 147,963 145,811 143,707
▶ 컴퓨팅 디바이스 시장  409,348 406,304 403,066 398,636
휴대전화  1,811,922 1,802,394 1,824,628 1,798,356
▶ 디바이스 시장 총계 2,221,270 2,208,697 2,227,694 2,196,992

 

2019년 휴대전화 출하량은 전년 대비 0.5% 하락한 18억 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포화된 고가 휴대전화 시장은 올해 계속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나, 2020년은 전년 대비 1.2% 증가해 상승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측된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로버타 코자(Roberta Cozza)는 “사용자들은 새로운 기술과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임계점에 도달한 상태로, 완전히 색다른 활용성, 효율성, 경험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업그레이드를 필요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트너는 2023년엔 폴더블 스마트폰이 고가 휴대전화 시장의 5%를 차지해, 약 3000만 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로버타 코자 책임 연구원은 “향후 5년간 폴더블 폰은 스크린 표면, 가격 등 몇 가지의 어려움으로 인해 틈새 제품으로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판매가 2000달러로 책정된 폴더블 폰은 단점이 상당히 많은 모습”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