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C,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15.7% 성장한 1조 5441억 원 매출 달성
상태바
IDC,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15.7% 성장한 1조 5441억 원 매출 달성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4.0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는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보고서에서 2018년 국내 서버 시장 매출이 1조 5441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5.7% 성장했다고 밝혔다. 매출 증가 요인으로 반도체 제조업의 생산량 증가에 따른 반도체 생산 라인 증설과 R&D 고도화, 대기업과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IT 인프라 투자 증가를 꼽았다.

 

 

서버 종류별로 x86 서버는 16.1% 성장한 1조 2881억 원, non-x86 서버는 13.6% 성장한 2560억 원을 기록했다. IDC는 x86 서버를 벤더가 직접 제공하는 OEM 서버, 사용자에 의한 주문형 ODM 서버 두 가지로 분류해 분석했다. OEM 서버는 국내 서버 시장에서 여전히 높은 비중을 보이며 2018년 x86 서버 총매출의 85.3%를 차지했다. 2018년 국내 x86 OEM 서버 시장은 공급대수 14만 1435대, 매출액 1조 991억 원으로 전년 대비 24.8% 성장했다.

x86 ODM 서버의 수요는 대부분 글로벌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의 활발한 국내 진출로 ODM 서버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기존 OEM 서버 벤더의 시장 창출 기회가 위협받는 추세다. 또한, 그동안 감소세를 보이던 non-x86 서버 시장은 금융기관의 non-x86 서버 도입 증가와 반도체 공장의 Unix 서버 증설로 인해, 전년 대비 13.6% 성장한 이례적인 결과를 나타냈다.

한국 IDC 서버 시장 리서치 담당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서버에 대한 인식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이제는 시스템이 중단될 수 있음을 가정하고, 장애 발생 시 서비스의 연속성을 위한 시스템 이중화나 데이터 백업과 같은 대안을 마련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