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로다인 라이더, 일본 자동차 인공지능 대회 후원
상태바
벨로다인 라이더, 일본 자동차 인공지능 대회 후원
  • 김지윤 기자
  • 승인 2019.04.03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로다인의 후원으로 차세대 자율주행차 엔지니어 양성

[테크월드=김지윤 기자] 벨로다인 라이더(Velodyne Lidar)가 최근 열린 일본 자동차 인공지능 대회(Japan Automotive AI Challenge)에 골드 후원업체로 참여했다. 

일본 자동차 엔지니어 협회(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 of Japan)가 개최하는 이 대회에는 학생 팀이 참가해 시범주행용 도로에서 자율주행차 AI의 정확도를 경쟁한다. 

2019년 3월 23일과 24일 도쿄대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는 자율주행차 개발 분야의 AI 엔지니어 교육을 지원하자는 취지에서 치러졌다. 각 팀이 개발한 AI 알고리즘은 시범주행용 도로에서 달릴 자율주행 카트에 설치됐다. 각 자울주행 카트에는 벨로다인 퍽™(Velodyne Puck™) 라이더 센서가 탑재돼 자율주행에 필요한 풍부한 지각 데이터를 제공했다. 대회 우승은 도쿄대 팀에게 돌아갔다. 

티어4(Tier IV, Inc.)의 설립자 겸 최고기술책임자인 가토 신페이(Shinpei Kato) 박사는 “이번 대회는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AI 기술 개발 역량을 갖춘 미래의 엔지니어를 발견하고 육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자율주행차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이미지 인식 기술 개발 능력을 길러줄 뿐 아니라 라이더 시장의 선두주자인 벨로다인의 참여하면서 귀중한 전문성과 경험까지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웨이 웡(Wei Weng) 벨로다인 라이더 아시아 태평양 담당 전무는 “일본 자동차 AI 대회를 통해 차세대 AI 엔지니어들이 어떻게 라이다 3D 지각이 자율주행차를 강화하는지 배울 수 있었다”며 “벨로다인은 업계, 정부, 교육기관에 협력하면서 창조적인 엔지니어들이 자율주행차 산업에 기여할 수 있도록 AI 역량을 개발하는 대회에 협조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