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G NR’ 상용화 구축 위해 자일링스와 협력 강화
상태바
삼성전자, ‘5G NR’ 상용화 구축 위해 자일링스와 협력 강화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2.2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양대규 기자] 자일링스(Xilinx)와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의 5G NR(New Radio) 상용화 구축을 위해 협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의 상용화 작업은 한국에서 진행되며, 2019년을 시작으로 이후 전세계 다른 국가들에서도 전개될 예정이다.

자일링스와 삼성전자는 자일링스의 울트라스케일+(UltraScale+) 플랫폼을 이용해 다중 5G mMIMO(Massive Multiple-input, Multiple-output), mmWave(Millimeter Wave) 솔루션을 개발·구축하기 위해 협력해 왔다. 또한, 삼성은 앞으로 출시될 자일링스의 차세대 적응형 컴퓨팅 가속화 플랫폼(Adaptive Compute Acceleration Platform, ACAP)인 Versal을 기반으로 최첨단 5G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자일링스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협력의 목표는 차세대 5G mMIMO 시스템에서 요구되는 컴퓨팅 밀도를 수배 이상 증가시키는 한편, 머신 러닝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빔포밍의 이점을 극대화함으로써 처리량, 성능을 더욱 향상시키는 것이다.

자일링스의 하드웨어, 시스템 제품 개발 부문 수석 부사장인 리암 메든(Liam Madden)은 “자일링스는 삼성과 오랜 기간에 걸쳐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우리의 Versal 플랫폼을 기반으로 5G NR 상용화 구축에 참여하고, 또한, 삼성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자일링스는 고객들에게 고부가가치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삼성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의 전재호 R&D총괄 및 수석 부사장은 “삼성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인 자일링스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5G 상용화에 필수적인 최첨단 제품을 성공적으로 공급할 수 있었다”며, “삼성은 우리의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5G 솔루션을 준비함으로써 차세대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자 경험과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