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선보인 국내 혁신기술, 동대문에서 다시 만나보자
상태바
CES 2019 선보인 국내 혁신기술, 동대문에서 다시 만나보자
  • 이승윤 기자
  • 승인 2019.01.28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 개최

[테크월드=이승윤 기자]세계 최대의 정보기술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에 참여했던 국내 기업의 핵심 제품과 혁신 기술 및 기업 성과를 공유하는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가 열린다.

한국 전자 IT산업 융합 전시회는 오는 29일~31일까지 3일간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되며, 올해 CES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은 우리 기업들의 혁신 기술과 제품을 국민에게 공개하여 직접 보고 체험함으로써 혁신성장을 모색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참가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SKT, 네이버랩스를 비롯하여 혁신상 수상 등 CES에서 큰 주목을 받은 중견‧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등 35개사이며, 이들이 CES에서 보인 탁월한 성과가 국내에서 다시 선보이게 된다.

AR/VR, 스포츠엔터, 헬스케어, 스마트홈‧시티, 로봇과 같은 5가지 주제에 맞게 혁신제품들이 배치돼 전시될 예정이다.

주요 기술과 제품으로 세계 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펴는 것이 가능한 '롤러블 TV', 크기를 무한대로 늘릴 수 있는 ‘차세대 Micro LED TV’, 스마트가전과 연동되어 음성으로 제어 가능한 인공지능 ‘홈 로봇’,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을 ,차량 내·외부에서의 확장된 연결성, 안전 운전을 지원하는 솔루션인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등을 선보인다.

또한, 실제 이미지가 도로 위에 존재하는 것처럼 보여 줌으로써 내비게이션 정보 및 위험 경고 등을 제공받을 수 있는 ‘3D AR 헤드업 디스플레이 제품’, 홀로그램과 인공지능 플랫폼이 결합하여 홀로그램으로 전신이 구현된 3D 캐릭터와 소통 가능한 ‘홀로박스’ 등도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KOTRA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창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