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 ‘V2G거래 활성화를 위한 포인트 시스템 구축 방법’ 특허 취득
상태바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 ‘V2G거래 활성화를 위한 포인트 시스템 구축 방법’ 특허 취득
  • 박진희 기자
  • 승인 2019.01.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박진희 기자]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가 ‘V2G거래 활성화를 위한 포인트 시스템 구축 방법’ 특허를 취득했다. V2G(Vehicle To Grid) 은 전기차와 전력 그리드가 양방향으로 전력 전송을 하는 기술요소로 충전식 친환경차를 전력망, 에너지저장장치(ESS:Energy Storage System) 등과 연결하여 전기차 배터리의 잔여 전력을 재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본 특허는 V2G 사이의 전력거래 활성화를 위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전력망으로 재송전하는 전력 자원량을 기초로 포인트를 제공하는 것을 중점에 두고 있다.

‘V2G 거래 활성화를 위한 포인트 시스템 구축 방법’ 과정

전기차 사용자는 심야 시간에 충전한 전기차의 사용 후 잔여 전기를 전력망에 되팔아 경제적 이익을 취할 수 있고, 전력회사는 전력 수요가 높은 시간대에 전기를 공급받아 발전소 가동률 감소시킬 수 있다. 하지만 현재는 이러한 전력 판매를 유도하는 시스템이나 제도가 아직 마련되어 있지 않은 실정이다.

이번 특허는 전기차로부터 ESS로 공급되는 전력량으로 전력 거래 시장에 참여하고 그에 대응하는 포인트를 결정 및 적립, 사용자가 가맹 업체에서 포인트를 사용, 사용한 포인트를 사용자 계정에서 차감하는 모든 과정을 담고 있다.

특히 전력 거래 시장에 참여한 결과 발생한 수익률이 소정 기준 미만일 경우, 공급받은 전력량만큼 충전할 수 있는 충전 쿠폰을 사용자에게 지급하는 방안 포함해 전력 판매 활성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특허를 고안한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는 국내 전력 수요관리 SW서비스 제품 중 가장 높은 누적 수요 자원 용량 기록을 가지고 있는 수요관리사업자용 운영 시스템인 ‘LAMS’를 제공하고 있다. LAMS 외에도 분산 에너지 리소스(DER), 에너지 거래 시스템(ETS), 마이크로 그리드(MG) 등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국내외 에너지 솔루션 분야에서 활발하게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관계자는 “V2G분야가 에너지 신사업의 한 축이 될 것”이라며 “전기차와 양방향 충전기 보급 확대를 통해 V2G, V2X(Vehicle to everything)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보급 시점에 맞춰 솔루션 혹은 서비스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와 같은 향후 계획을 전했다.